홍준표 "박정희처럼 강인한 대통령 되겠다… 대선은 좌우 대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4일 오후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해 어묵을 먹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4일 오후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해 어묵을 먹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박정희 대통령처럼 강인한 대통령이 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어제(4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 손석희 앵커와 인터뷰 도중 답변을 피하는 등 논란을 일으킨 홍준표 후보는 오늘(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생각을 전했다.

홍준표 후보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선 선거구도가 확정됐다. 문재인, 심상정, 안철수, 홍준표로 확정된 이번대선의 구도는 저로서는 바라던 구도"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좌파 두사람, 얼치기 좌파 한 사람, 우파 한 사람이 경쟁하는 이번 장미대선은 대선후보가 된 날 검찰 의도대로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으로 컨벤션 효과도 누리지 못한 채 출정을 하게 되었지만, 이길 수 있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홍 후보는 또 "선거운동기간이 짧은 만큼 더욱더 맹렬한 선거운동을 할 것이다. 어제 대구에서 보여준 대구·경북인들의 결집은 저를 더욱 신나게 했다. 천하대란을 조속히 안정시키고 박정희 대통령처럼 강인한 대통령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1시간 정도 후 다시 올린 글에서는 "국민들은 곧 알게 되리라 확신한다. 이번 대선은 결국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좌우대결이 될 것"이라며 이념경쟁이 이번 대선의 핵심임을 강조하기도 했다.

홍 후보의 이날 박정희 전 대통령 언급은 그동안 '우파 스트롱맨'을 여러 차례 언급하며 강력한 지도자상을 제시해온 전략의 연장선상으로 보인다. 홍 후보는 앞서 한 강연은 물론, 대선후보 선출 수락연설에서도 트럼프, 시진핑 등 국수주의 성향 해외 지도자를 거론하며 "우파 스트롱맨이 집권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쳤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