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홍준표 설전, JTBC 뉴스룸 시청률 소폭 상승… 뭐라고 했기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석희 홍준표. JTBC 뉴스룸. 사진은 홍준표 경남도지사(가운데). /사진=뉴스1
손석희 홍준표. JTBC 뉴스룸. 사진은 홍준표 경남도지사(가운데). /사진=뉴스1

손석희 앵커와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어제(4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 설전을 벌인 가운데, '뉴스룸' 시청률이 소폭 상승했다.

오늘(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뉴스룸'은 시청률 6.634%(전국 유료방송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지난 3일 방송분이 기록한 6.169%보다 0.465%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홍 지사는 이날 손 앵커가 "자유한국당에 친박이 없다고 하니까 헷갈리는 측면이 있다. 강원 쪽을 맡은 김진태 의원은 친박이 아니라고 보는가"라고 질문하자 "본인이 아니라고 수차례 얘기를 했기 때문에 친박이 아니라고 봐야 한다. 손 앵커 보고 더불어민주당 당원이냐고 물으면 어떻게 대답할 것인가. 아니라고 할 것 아닌가. 본인 말을 믿어야 한다"고 대답했다.

손 앵커가 "지금까지 해 왔던 여러 가지 양태가 친박이라면 그것은 친박이라고 사람들은 생각하지 않겠는가"라고 질문하자 홍 지사는 "그거 오랜만에 만나서 좋은 얘기나 하지 뭘 자꾸 따지는가. 작가가 써준 것을 읽지 말고 그냥 편하게 물으라"고 지적했다.

홍 지사는 손 앵커가 "내가 지금 작가가 써 준 것을 읽고 있지는 않다"고 설명하자 "확실한가. 내 옆에서 딱 얘기하면 그것을 볼 수가 있는데 떨어져서 보니까 볼 수가 없다"고 토로했다.

손 앵커가 "김 의원 같은 경우에 위원장까지 맡았기 때문에 대선에서 정면으로 나오지 않을 수는 없을 것이다"라고 질문하자 홍 지사는 "같이 대선 후보 경선을 했고 또 수차례 토론 과정에서 본인이 친박이 아니라고 했다"고 대답했다.

홍 지사는 손 앵커가 "알겠다. 평가는, 판단은 시청자 여러분에게 맡겨드리도록 하겠다. 일단 알겠다"고 설명하자 "지금 보고 얘기하고 있지 않은가. 보지 말고 얘기를 해야 한다. 그냥 작가가 써준 것 말고 편하게 얘기하자"고 재차 지적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