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미사일 발사, 민주당 "국제사회에 결코 통하지 않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 미사일 발사. 지난달 22일 경기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마을. /사진=뉴스1
북한 미사일 발사. 지난달 22일 경기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마을.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오늘(4일)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것에 대해 "북한의 곡예외교는 국제사회에 결코 통하지 않을 것임을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박경미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미중 정상회담을 앞둔 오늘 새벽, 북한이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박 대변인은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오늘 아침 함경남도 신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불상의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밝혔다. 한반도의 긴장 수위가 그 어느 때보다도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뤄진 북한의 군사적 도발에 대해 강력 항의한다"고 규탄했다.

그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미중 정상회담에 대한 무력시위의 성격으로 풀이되고 있다. 북한의 행태는 한반도의 평화를 담보로 한 곡예를 보는 듯 불안하다"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민주당은 한반도의 평화를 위협하는 모든 시도를 단호히 반대한다. 또한 북한의 곡예외교는 결코 국제사회에서 효과를 거둘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지적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세계사를 보면 전쟁은 대부분 아주 사소한 계기로 일어났고, 예외 없이 엄청난 피해와 대가를 치러야만 했다. 북한은 이러한 교훈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박 대변인은 "북한은 더 이상 군사적 긴장을 고조하지 말고, 부디 이성적인 판단을 통해 한반도 긴장 해소를 위해 대화에 나설 것을 주문한다"고 요청했다.

그는 "대한민국은 대통령 탄핵과 조기 대선으로 권한대행 체제의 상황인 만큼, 군은 더욱 철통 같은 안보 태세로 국민의 불안을 해소할 것을 거듭 주문한다"고 당부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3.19하락 20.3313:37 08/17
  • 코스닥 : 826.11하락 8.6313:37 08/17
  • 원달러 : 1310.20상승 2.113:37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3:37 08/17
  • 금 : 1789.70하락 8.413:37 08/17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尹 취임 100일, 野 비대위 입장하는 우상호·박홍근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