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운열 의원, 이언주 이어 탈당설 "당 남을 것… 각자 결정할 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운열 의원. 이언주 의원. 사진은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최운열 의원. 이언주 의원. 사진은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오늘(5일) 이언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탈당에 따라 비문재인계 의원들의 탈당 가능성이 제기되는 것에 "탈당은 고려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대표적인 김종인계로 분류된다.

최 의원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김종인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대선 출마 선언식에 참석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은 입장을 표명했다.

그는 "이런 자리는 축하해드리는 것이 좋지 않겠는가"라며 "축하해드리고 (당에 남아) 정책 개발에 도움을 드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의원은 "아버지와 어머니가 집안에서 많이 싸워서 어머니가 집을 나갔는데 자식 된 입장에서 도와드려야 하는가, 모르는 척 해야 하는가 그런 심정이다"라며 "(집 나간) 어머니를 도와드려야 하는데, 그렇다고 최씨 성을 버릴 수도 없다"고 토로했다.

그는 "그런데 탈당하면 의원직 자체가 (사라진다). 의원이 의원직을 버리면 아무것도 할 것이 없지 않겠는가"라며"의원 한 명 한 명이 헌법기관이라서 누가 하라고 해서 하는 것이 아니다. (탈당은) 각자 결정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 의원은 김 전 대표가 19대 총선 당시 영입한 인물로, 비례대표 4번으로 당선됐다. 최 의원은 탈당 즉시 의원직을 상실한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52상승 5.5818:03 08/16
  • 코스닥 : 834.74상승 3.1118:03 08/16
  • 원달러 : 1308.10상승 5.718:03 08/16
  • 두바이유 : 94.60하락 3.6418:03 08/16
  • 금 : 1798.10하락 17.418:03 08/1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