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광명을 이언주 의원 "안철수 사람들과 친해… 새정치 하고 싶어 탈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언주 의원. 이언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오전 탈당을 공식선언하고 국민의당에 합류할 것으로 알려졌다. /자료사진=뉴스1
이언주 의원. 이언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오전 탈당을 공식선언하고 국민의당에 합류할 것으로 알려졌다. /자료사진=뉴스1

이언주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해 국민의당에 합류하기로 한 이유를 밝혔다. 이언주 의원(경기 광명을)은 어제(5일) 민주당 탈당 후 국민의당 합류 소식이 전해진 뒤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새정치가 하고 싶어 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통신매체 뉴스1과 통화를 가진 이언주 의원은 "대한민국의 새로운 변화를 만들낼 수 있는 사람들과 함께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 "한마디로 새정치가 하고 싶어서 국민의당으로 가는 것"이라며 탈당 배경을 설명했다.

이 의원은 "국민의당이 의석수는 적지만 그래서 역설적으로 변화를 추구할 수 있다고 봤다. 협치가 필요한 시대정신과도 더 변화를 추구할 수 있다고 본다. 의석수가 많으면 그 힘을 믿고 오히려 독선적으로 간다. 변화에 대한 열망 때문에 당을 옮기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김종인 전 비대위대표 측에 합류하지 않고 국민의당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저는 같은 길을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같은 철학을 추구하고 있고 내가 국민의당을 선택했다고 해서 모순되지는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추구하는 방향은 같지만 정치적 경로는 다를 수 있다. 현재 위치에서 할 수 있는 것을 각자 하고자 하는 방식으로 추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민주당내 김종인계 인사로 분류돼 당초 탈당 후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종인 전 대표 측에 합류하리라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역시 김종인계인 최명길 의원은 이미 탈당해 김 전 대표 측에 합류한 상태다.

이 의원은 국민의당 인사들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박선숙 의원과 조광희 변호사, 문병호 전 의원 등 안철수 후보측 사람들과는 이전부터 친했다. 동지적 입장에서 힘을 보태야 한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오늘(6일)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탈당을 공식발표하고 국민의당에 합류할 계획이다. 변호사 출신인 이 의원은 19대 총선에서 민주당 소속으로 경기 광명을에 출마해 당선된 뒤, 지난해 4월 열린 20대 총선에서 재선에 성공했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