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병우 검찰 출석, 민주당 "눈치보기 오명 걷어내라"… 성역 없는 수사 요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병우. 우병우 검찰 출석. 우병우 검찰 소환.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오늘(6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됐다. /사진=임한별 기자
우병우. 우병우 검찰 출석. 우병우 검찰 소환.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오늘(6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됐다. /사진=임한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오늘(6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검찰에 출석한 데 대해 "검찰은 성역 없는 수사로 우병우 눈치 보기 오명을 걷어내라"고 촉구했다.

고용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우 전 수석이 검찰 특별수사본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지난해 검찰 특별수사팀, 지난 2월 박영수 특별검사팀 출석에 이어 세 번째 수사기관 출석"이라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우 전 수석은 국정 농단 주요 피의자 중 유일하게 구속을 피한 장본인이다. 전직 대통령까지 예외 없이 구속된 상황에서, 우 전 수석이 이번에도 구속을 피할 수 있을지 국민의 관심이 쏠려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언론에 따르면 검찰은 앞서 특검이 우 전 수석에게 적용한 직무유기와 직권남용 등 총 8가지의 범죄 사실 외에도 추가 혐의점을 포착해 수사하고 있다고 한다. 최근에는 약 50명의 참고인들을 소환해 조사했으며, 영장 재청구에도 자신감을 보인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그러나 검찰의 이 같은 의지에도 좀처럼 우려를 거둘 수가 없다. 검찰은 우 전 수석이 현직 검찰총장, 특별수사본부장, 검찰국장 등 핵심 수사 지휘 라인과 집중 통화했던 주요 의혹에 대해서는 정작 모르쇠로 침묵한 채 수사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더군다나 우 전 수석이 이번 수사를 앞두고는 검찰을 향해 '다 끌고 들어가겠다'고 협박했고, 이 때문에 검찰의 고뇌도 깊은 분위기라고 전해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검찰이 이번에도 겉만 번지르르한 수사로 어물쩍 넘어간다면, 국민들은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검찰이 황제수사에 대한 오명을 벗고자 한다면, 철저하게 수사하라"고 당부했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