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아파트 회계처리 투명성 다소 개선… 비적정 판정 11.9%p 감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파트 관리비리 2차점검 결과’를 브리핑하는 박순철 국무조정실 정부합동부패척결추진단 부단장. /사진=뉴스1 DB
‘아파트 관리비리 2차점검 결과’를 브리핑하는 박순철 국무조정실 정부합동부패척결추진단 부단장. /사진=뉴스1 DB

지난해는 전국 아파트 단지 5곳 중 1곳의 회계처리 투명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조사됐지만 올해는 10곳 중 1곳 미만으로 줄며 투명성이 다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무조정실 정부합동 부패척결추진단은 6일 국토교통부와 지방자치단체, 한국공인회계사회 등과 실시한 아파트 관리비리 2차 점검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발표는 지난해 3월 실시한 1차 점검과 제도개선 이후 아파트 관리비리 방지시스템의 성과를 점검하기 위함이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전국 300가구 이상 아파트 단지 9226곳 가운데 9040곳이 외부회계감사를 실시했다. 이 중 7.5%인 676개 단지가 회계처리 ‘비적정’ 의견을 받았다. 이는 지난해 점검에서 19.4%를 기록했던 것과 비교해 11.9%포인트 감소한 수치로 회계처리 투명성이 다소 제고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지역별로는 17개 광역시·도 중 대구, 경남, 제주를 제외한 14곳에서 비적정 의견이 감소했다. 비적정 사유는 ▲자산·부채 과대·과소 23.2% ▲장기수선충당금 과대·과소 15.6% ▲수익·비용 과대·과소 15.1% ▲증빙자료 누락 12.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해와 비교해 현금 흐름표를 누락한 단지는 크게 줄었지만 아파트 관리비용 등 금전과 직접 관련이 있는 항목의 지적은 다소 증가하는 경향을 보여 지속적 점검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번 점검에 함께 참여한 공인회계사회는 아파트 외부회계감사보고서에 대한 심리를 실시해 1800개 단지(53.7%)에서 감사절차 소홀 등의 부실감사를 적발했다. 부실감사 유형은 ▲공사계약 검토 소홀 35.9% ▲장기수선충당금 부과 검토 소홀 28.0% ▲감사업무 미참여 16.2% 등의 순이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