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관훈 토론회 자화자찬? "대한민국, 세계 톱 전문가 모두 포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철수 관훈 토론회. 사진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사진=임한별 기자
안철수 관훈 토론회. 사진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사진=임한별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선거 후보는 오늘(6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했다.

안 후보는 이날 국회 의석수 40석으로 안정적 국정 운영이 가능한지 질문하자 "박근혜 전 대통령은 150석 넘는 의석을 갖고 있었지만 국정을 잘못 운영했다"며 "(의석수가) 많다고 해서 국정 운영이 매끄러웠는가. 통합의 정치를 했는가. 그렇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은 얼마나 통합의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는 사람인지가 중요하다"며 "더불어민주당이 집권해도 여소야대다. 양적으로 의원 숫자에 차이가 있을지는 몰라도 질적으로는 차이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나라에 정말 좋은 인재가 많다. 5000만명밖에 안되는 나라 규모에서 모든 분야마다 세계 톱 수준의 전문가들이 다 포진하고 있는 것을 봤다"며 "이 사람들이 대한민국 문제를 풀 책임을 맡으면 지금보다 제대로 풀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차기 정권의 경우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없이 출범하는 데 대해서는 "섀도캐비닛에 대한 질문을 받은 적 있는데 인수위 기간 없이 미리 준비한다는 측면에서는 좋은 측면이 있다"면서도 "그런데 결정적 단점은 그렇게 되면 자신의 캠프, 자기 편 내에서만 인재를 등용하는 오류에 빠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상대 편 캠프에서 치열하게 싸우던 사람도 그 문제를 푸는 데 최적의 사람이라면 써야 한다"며 "그것이 통합의 정치이고 다음 정부는 반드시 그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3.88하락 19.5811:12 08/10
  • 코스닥 : 824.39하락 9.2611:12 08/10
  • 원달러 : 1308.20상승 3.611:12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1:12 08/10
  • 금 : 1812.30상승 7.111:12 08/10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與 비대위원장 선출 후 국회 등원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