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차떼기 의혹, 정의당 "국민에 있는 그대로 밝혀야"… 차떼기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차떼기.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차떼기.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정의당은 오늘(6일) 국민의당 차떼기 선거인단 동원 의혹에 대한 해명을 촉구했다. 차떼기란, 화물차 한 대분의 상품을 한꺼번에 사들이는 것을 일컫는다.

배진교 정의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전라남도선거관리위원회가 선거인단 불법 모집 혐의로 국민의당 당직자들을 고발한데 대해 검찰이 수사에 본격 착수했다. 이들은 렌터카 십수대를 임대하고 운전자까지 돈을 주고 고용해 모집한 선거인들을 경선 투표장으로 실어 나른 혐의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배 대변인은 "일반 지지자도 아닌 당직자들이 조직적으로 불법경선에 나선 것이 사실이면 매우 충격적인 일이며, 국민의당이 자랑한 경선 흥행은 불법으로 조작된 한낱 허구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만약 의혹이 사실로 밝혀지면 이는 단순한 과정상의 문제에 그치지 않는다. 경선을 통해 선출된 안철수 후보는 대통령 후보 자격의 정당성을 한순간에 잃게 된다. 자칫 대선을 완주하지 못하고 중도에 후보직을 사퇴해야 할지도 모를 일"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검찰은 조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통해 한 치의 의혹도 남지 않도록 사건의 진상을 명백히 밝혀주기 바란다. 그에 앞서 국민의당은 있는 그대로의 사실을 국민 앞에 낱낱이 밝히고 분명한 사과와 책임을 밝혀야 한다. 불법 경선과 같은 구태 악습 행태야말로 하루빨리 청산돼야 할 정치 적폐 1호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광주지방검찰청은 이날 국민의당 광주·전남 경선 과정에서 제기된 불법 행위에 대해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전남도선관위는 지난 3일 국민의당 호남 경선과 관련해 선거인단을 모집하고 투표소까지 교통 편의를 제공한 혐의로 국민의당 관계자 2명을 광주지검에 고발했다.

이들은 선거인단 130여명을 모집하고 렌터카 17대를 이용해 이들이 투표를 할 수 있도록 교통 편의를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2%
  • 38%
  • 코스피 : 2638.78상승 21.56b>:Wa />/ <
  • 코스닥 : 883.19상승 10.5b>:Wa />/ <
  • 원달러 : 1263.90하락 0.7b>:Wa />/ <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b>:Wa />/ <
  • 금 : 1846.30하락 19.1b>:Wa />/ <
  • [머니S포토] 이창용 한은 총재, 취임 이후 '첫' 금통위 주재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이창용 한은 총재, 취임 이후 '첫' 금통위 주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