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버, 아시안 핏 출시…"발 볼 넓혔어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독일 패션컴포트슈즈 브랜드 가버(Gabor)가 아시아여성들을 위한 아시안 핏(Asian Fit)인 G라인의 힐 펌프스를 선보인다고 6일 밝혔다.
/사진=가버
/사진=가버
G라인은 발 볼이 좁고 긴 서양 여성들의 족형 통계에 근거해 제작된 구두가 아닌, 상대적으로 발 볼이 넓은 동양여성들의 구두골에 기반해 만들어져 보다 편안한 착화감을 선사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7센티가 넘는 힐 일수록 체중이 앞으로 쏠려 발 볼이 넓은 여성일수록 불편함을 느낀다는 점을 고려해, 이번 봄 시즌부터 힐 펌프스에 G라인을 선보였다.

G라인 힐 펌프스는 구두 외피와 내피를 일체형으로 재봉해 두께감을 최소함으로써 공간감을 더했고, 특히 발등을 덮는 구두 앞 부분을 기존보다 0.02mm 높게 설계해 발등을 누르지 않도록 설계했다. 또한, 서있거나 걸을 때 체중을 가장 많이 받는 구두 앞뒤에 쿠션을 내장해 착화감을 높였다.

가버 마케팅팀의 이형주 팀장은 “이번에 출시한 G라인 힐 펌프스는 굽이 높을수록 불편하다는 선입견을 깰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592.34하락 33.6418:01 05/19
  • 코스닥 : 863.80하락 7.7718:01 05/19
  • 원달러 : 1277.70상승 11.118:01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8:01 05/19
  • 금 : 1815.90하락 2.318:01 05/19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
  • [머니S포토] 한국지엠 노동조합 과거 활동 사진보는 '이재명'
  • [머니S포토] 6.1 지선 운동 당일, 귀엣말 나누는 국힘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