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선 "나에 대한 오해 쌓여있었다… 겪었던 일 그대로 밝힐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공판에서 “저에 대한 오해가 쌓여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 등에 관여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조윤선 전 장관은 오늘(6일) 열린 첫 공판기일에서 이같이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겪었던 모든 일을 있는 그대로 소상히 밝히겠다"며 심경을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사건이 불거진 언론보도 당시부터 그동안 지금까지 저에 대한 오해가 쌓여 있었던 것 같다. 특검이 저희 집에 압수수색 왔을 때 철저히 수사해서 저에 관한 의혹을 풀어주십사 부탁했지만, 여기까지 오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제가 근무했던 시간과 자리를 생각했을 때 저에 대해 오해를 할 수 있다는 것은 충분히 이해하지 못할 바가 아니다. 앞으로 제가 그동안 겪었던 모든 일을 있는 그대로 소상히 밝히기 위해 변호인들과 성심껏 변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변호인을 통해 특검이 제시한 공소사실에 대한 입장을 밝힌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재판부가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고 물었으나 고개를 저으며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다. 다만 변호인이 대신 "의견서로 대체하겠다"고 말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18:01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18:01 07/06
  • 원달러 : 1306.30상승 618:01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8:01 07/06
  • 금 : 1736.50하락 27.418:01 07/06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