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남부구치소로 이감, 박근혜와 분리 조치… "검찰 요청 고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순실 남부구치소로 이감. 사진은 최순실씨.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최순실 남부구치소로 이감. 사진은 최순실씨.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최순실씨(61·구속기소)가 오늘(6일) 오전 9시를 기해 서울구치소에서 서울남부구치소로 이감됐다. 이는 박근혜 전 대통령(65·구속)과의 분리를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법무부 관계자는 "검찰의 이송 요청 및 효율적인 수용 관리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최씨는 지난해 11월 구속 이후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수감 생활을 해왔으나, 박 전 대통령이 지난달 같은 구치소에 구속 수감되며 이들을 격리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박 전 대통령과 최씨는 같은 여성 수용자동에 수감돼 있었다. 구치소 측은 시설 규모가 크지 않아 두 사람의 접촉 가능성을 막는 데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가 이감된 남부구치소에는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58·구속기소),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48·구속기소) 등이 수감돼 있다.

박 전 대통령이 수감된 서울구치소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49·구속기소),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78·구속기소),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51·구속기소),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48·구속기소), 장시호씨(38·구속기소) 등이 수감돼 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7.65하락 15.8110:26 08/10
  • 코스닥 : 826.06하락 7.5910:26 08/10
  • 원달러 : 1308.60상승 410:26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0:26 08/10
  • 금 : 1812.30상승 7.110:26 08/10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주호영 비대위 "이준석 다각도로 접촉 노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