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조폭 차떼기' 논란, 국민의당 "실소 금치 못해… 전 국민 웃을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철수 조폭. 안철수 차떼기. 사진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오른쪽 두 번째). /사진=임한별 기자
안철수 조폭. 안철수 차떼기. 사진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오른쪽 두 번째). /사진=임한별 기자

국민의당은 오늘(6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조폭 차떼기' 논란과 관련, "실소를 금치 못한다. 안철수 후보가 조폭과 연관 있다고 하면 전 국민이 웃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경록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박광온 더문캠 공보단장이 '카더라' 논평을 내놨다. 안 후보가 조폭과 사진을 찍었고, 조폭과 연루됐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정치인이 현장에서 누가 누구인지 알 수 없는 불특정 다수로부터 사진 촬영 요구를 받는다는 사실은 누구보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후보의 검증은 철저히 이뤄져야 하지만, 네거티브를 해도 좀 설득력 있는 것으로 하길 바란다"며 "안 후보는 지금 전국을 돌아다니며 많은 사람을 만나고 있다. 수많은 시민들의 사진 찍자는 요구에 즐겁게 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후보 측은 말도 안 되는 상대 헐뜯기 정치가 바로 적폐고 청산 대상임을 명심하라"고 덧붙였다.

앞서 박 단장은 이날 논평을 통해 "언론 보도에 따르면 안 후보가 지난달 24일 호남지역 경선을 앞두고 전주를 방문해 찍은 사진을 놓고 인터넷 상에서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고 한다"며 "이날 한 단체 초청 강연을 마치고 찍은 기념사진에 함께 서 있는 인사들이 전주지역 조직폭력배와 관련이 있다는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일각에서는 국민의당이 선거인단 '차떼기' 동원을 위해 조폭의 손을 빌린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이미 전주지역에서는 공공연한 사실로 알려져 있다. 안 후보는 직접 나서 관련 의혹을 해명해야 한다"고 해명을 촉구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1.73하락 21.7311:19 08/10
  • 코스닥 : 824.33하락 9.3211:19 08/10
  • 원달러 : 1308.20상승 3.611:19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1:19 08/10
  • 금 : 1812.30상승 7.111:19 08/10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與 비대위원장 선출 후 국회 등원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