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나무 "평균 168㎝, 무대서 운동화 신을 수 있어 좋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4년 겨울, 힙합곡 ‘데자뷰’로 데뷔해 올 1월 ‘나 너 좋아해?’로 돌아온 7인조 걸그룹 소나무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bnt와 함께한 이번 화보 촬영은 총 두 가지 콘셉트로 진행됐다. 첫 번째 콘셉트는 캐주얼룩으로 편안하고 활동적인 분위기를 담았으며, 두 번째 콘셉트는 여성스러운 분위기의 의상과 스타일링으로 각자 지닌 매력을 고루 선보였다.

소나무는 화보 촬영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다양한 에피소드와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들려줬다.

우선 다소 독특한 그룹명에 대해 수민은 소속사 대표가 손수 지어줬다며, 늘 푸른 모습으로 바른 메시지가 담긴 음악을 하라는 의미가 담겨있다고 말했다.

또 멤버들은 “우리와 콘셉트가 겹치는 걸그룹은 아직 없는 것 같다”라며 “소나무는 모든 콘셉트를 소화하는 그룹”이라고 덧붙였다.

소나무 멤버들의 평균 신장 168cm이다. 이에 다른 걸그룹에 비해 키가 큰 편이라 무대 위에서 운동화를 신을 수 있는 것이 장점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소나무는 각자 출연하고 싶은 예능 프로그램으로 ‘프로듀스 101’, ‘정글의 법칙’, ‘언프리티 랩스타’, ‘아는 형님’ 등을 언급했다.
▲(위로부터) 나현, 뉴썬, 디애나, 민재, 수민, 의진, 하이디/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위로부터) 나현, 뉴썬, 디애나, 민재, 수민, 의진, 하이디/사진=레인보우 미디어
Mnet ‘프로듀스 101’을 꼽은 민재는 “이미 걸그룹이 된 상태지만 아직 소나무가 많이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에 경쟁 구도의 오디션 프로그램에 나가 이슈를 만들고 싶다”라며 신인 못지않은 열정을 드러냈다.

평소 못 먹는 음식이 없다는 나현은 기회가 된다면 ‘정글의 법칙’에 출연하고 싶다고. 그는 곱창, 내장, 번데기, 천엽 등의 음식을 즐겨먹는다며 “바닷속에서 헤엄치는 문어나 조개 등을 직접 잡아서 먹어보고 싶다”라고 답해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그룹의 막내이자 래퍼 뉴썬은 ‘언프리티 랩스타’에 러브콜을 보내기도 했다. 그는 “경쟁을 즐기는 성격인 데다가 랩에 대한 열정이 있어 무엇이든 도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단체로 나가고 싶은 예능프로그램으로 JTBC ‘아는 형님’을 언급했다. 수민은 “인터뷰 때마다 이야기를 하는데 아직 소식이 없다. 일부 멤버만 출연해야 한다면 그렇게라도 할 의향이 있다”라는 말로 출연 의지를 불태웠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