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프린터 논란, 문재인 "3을 삼이라 읽지 못하고 쓰리라고 읽어야 하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D 프린터. 사진은 문재인 민주당 대선후보. /사진=임한별 기자
3D 프린터. 사진은 문재인 민주당 대선후보. /사진=임한별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3D프린터를 '삼디 프린터'로 읽었다고 비판을 받자 강하게 반발했다. 지난 6일 문재인 민주당 대선후보는 자신의 트위터에 "우리가 무슨 홍길동입니까. '3'을 '삼'이라 읽지 못하고 '쓰리'라고 읽어야 합니까"라고 반문했다.

앞서 문 후보는 지난달 30일 민주당 경선후보 10차 TV토론회에서 4차 산업혁명을 강조하며 3D 프린터를 언급했는데 이를 '쓰리디 프린터'가 아닌 '삼디 프린터'로 읽은 바 있다. 당시 문 후보는 "전기차, 자율 주행차, 신재생에너지 그리고 삼디(3D) 프린트(터) 등 신성장 산업을 적극 육성하겠다"고 했다.

이에 김종인 전 민주당 비대위 대표는 "위기에 처한 국가는 아무나 경영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3D프린터'를 '삼디 프린터'라고 읽는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잠깐 실수로 잘못 읽었다고 하기에는 너무도 심각한 결함이다. 국정 책임자에게 무능은 죄악"이라며 "무능한 사람이 나라를 맡는 일이 반복돼서는 결코 안 된다"고 문 후보를 비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역시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용어에 대해서는 전문가들 또는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발음이 있다. 일반적으로 누구나 '스리디 프린터'라고 읽는다"고 설명한 바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9%
  • 41%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23:59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23:59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23:59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23:59 07/01
  • 금 : 1801.50하락 5.823:59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