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비리, 관리비 등 부적합 사례 676개 적발… 자산·수익 관련 문제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파트 비리. 아파트 관리비. /자료사진=뉴시스
아파트 비리. 아파트 관리비. /자료사진=뉴시스

아파트 관리비 등 실태점검 결과 600여개 단지에서 비적정 의견이 나왔다. 자산이나 수익 등 관리비 관련 항목에서 문제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무조정실 정부합동 부패척결추진단이 지난달 10월 발표한 아파트 실태점검 결과 9040개 단지의 2015년 회계연도 외부회계감사에서 비적정 의견이 676개 나왔다. 전년 첫 외부회계감사 실시 당시 8991개 단지 중 1610개 단지(19.4%)가 부적합 판정을 받은 것과 비교하면 개선된 수치다.

비적정 사유별 비중은 자산·부채 과대·과소 23.2%, 장기수선 충당금 과대·과소 15.6%, 수익·비용 과대·과소 15.1%, 증빙자료 누락 12.7% 순이다.

전년에는 많았던 현금흐름표를 누락한 사례는 줄어든 반면, 자산·부채, 수익·비용 등 아파트 관리비용과 관련된 항목 지적은 늘어났다. 예를 들어 승강기 등 대규모 수선에 대비해 장기수선충당금을 46억원 적립해야 하지만 7억원만 적립한 사례가 적발됐다.

또 지난해 지자체에서 816개 단지를 대상으로 감사를 실시한 결과 713개 단지에서 3435건의 비위 또는 부적정 사례가 적발됐다. 유형별로 예산·회계분야가 1627건(47.4%)으로 가장 많았다. 공사·용역분야가 892건(26.0%)으로 뒤를 이었다.

실제로 경리직원이 아파트 관리사무소 각종 경비 청구서를 조작하는 등 아파트 관리비 2억7000만원을 횡령해 개인 채무변제에 사용한 사례가 적발되기도 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2.93하락 10.5910:31 08/17
  • 코스닥 : 827.46하락 7.2810:31 08/17
  • 원달러 : 1310.50상승 2.410:31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0:31 08/17
  • 금 : 1789.70하락 8.410:31 08/17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