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부인, 위안부 할머니 빈소 인사 논란… 민주당 "위안부 협상 입장 밝혀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철수 부인. 안철수 부인 위안부. 사진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왼쪽), 부인 김미경 서울대학교 교수. /사진=뉴시스(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캠프 제공)
안철수 부인. 안철수 부인 위안부. 사진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왼쪽), 부인 김미경 서울대학교 교수. /사진=뉴시스(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캠프 제공)

더불어민주당은 오늘(7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부인 김미경 서울대학교 교수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순덕 할머니 장례식장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아내'라고 인사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권혁기 더문캠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안 후보 부인 김 교수가 지난 4일 이순덕 할머니 빈소에 찾아가서 했던 행동을 놓고 SNS 상에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권 수석부대변인은 "언론 보도와 당시 조문객이 올린 글 등을 보면 안 후보 부인은 이순덕 할머니 빈소에서 사실상 선거 운동을 하다 조문객들의 항의를 받자 짜증 섞인 언사를 했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당은 전날 '안 후보 부인 쪽에서 조문 사진도 찍지도 않았다. 조문 의도가 왜곡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해명 자료를 냈지만 최근 안 후보의 '자유한국당, 바른정당 따라하기' 행보를 보면 여전히 뒷맛이 개운치 않다"고 주장했다.

권 수석부대변인은 "안 후보는 어제 관훈클럽 초청 토론에서 박근혜 정권의 사드배치 결정에 대해 '정부 간의 합의인 만큼 존중해야 한다'고 했다. 사드 배치를 줄곧 반대하다가 당론도 무시하고 독단적으로 갑자기 입장을 바꾼 이유는 능히 짐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렇다면 박근혜정부가 당사자인 피해 할머니들에게 묻지도 않고 일본 정부와 밀실 합의한 위안부 협정도 존중하겠다는 것인지 분명히 밝히라"고 강조했다.

앞서 한 누리꾼은 지난 5일 이화여자대학교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게재했다. 이 누리꾼은 김 교수가 장례식장에서 일부 테이블을 돌며 인사를 했다며 "너무 의도가 뻔하고 정치적"이라며 "불순하고 당황스러웠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이날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 조배숙 국민의당 정책위의장, 신용현 국민의당 최고위원, 김삼화 국민의당 사무총장과 함께 이순덕 할머니를 조문한 바 있다.

신 위원은 이에 입장문을 통해 "홍보 목적으로 방문했다면 공개 일정으로 방문했을 것이다. 그러나 일정 자체도 비공개로 진행됐다. 조문하는 사진을 김 교수 쪽에서 찍지도 않았다며 "조문을 간 의도가 왜곡되지 않길 바란다"고 해명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15:32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15:32 07/06
  • 원달러 : 1306.30상승 615:32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5:32 07/06
  • 금 : 1763.90하락 37.615:32 07/06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우주소녀 '예쁜 애 옆에 예쁜 애'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