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프린터, 정의당 "문재인-안철수 퇴행적 논쟁 시간 아깝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D 프린터. 사진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3D 프린터. 사진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정의당은 오늘(7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3D 프린터' 논쟁과 관련해 "퇴행적 논쟁"이라며 "시간이 아깝다"고 비판했다.

임한솔 정의당 선거대책위원회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 후보, 안 후보 양 진영 간 경쟁이 퇴행으로 치닫고 있다. 이른바 '3D 프린터' 논쟁이 이를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임 부대변인은 "단순 말실수를 두고 후보까지 직접 나서 공방을 벌이는 것이 과연 촛불시민의 염원에 부응하는 개혁 경쟁인지 양 후보 측에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반문했다.

그는 "가뜩이나 선거 기간도 짧은데 정책 토론은 뒷전에 두고 그런 유치하고 한심한 논쟁을 벌이기에는 시간이 아깝다"고 주장했다.

이어 "무엇을 어떻게 부를지는 때로 중요한 문제일 수 있다. 매년 5월1일을 '근로자의 날'로 부르지 말고 '노동자의 날’' 부르자는 심상정 정의당 후보의 제안이 이 경우에 해당된다. '쓰리디냐, 삼디냐'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 후보는 지난달 30일 SBS에서 열린 대선 후보자 10차 경선 토론회에서 4차 산업혁명을 강조하며 '3D 프린터'를 '스리디 프린터'가 아닌 '삼디 프린터'로 읽은 바 있다.

안 후보는 지난 6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용어에 대해서는 전문가들 또는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발음이 있다. 일반적으로 누구나 '스리디 프린터'라고 읽는다"고 반박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5:30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5:30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5:30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5:30 05/20
  • 금 : 1841.20상승 25.315:30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