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차떼기·조폭' 논란, 민주당 "안철수 스스로 결백 밝혀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철수 '차떼기' 논란. 안철수 '조폭' 논란. 사진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안철수 '차떼기' 논란. 안철수 '조폭' 논란. 사진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차떼기 논란, 조폭 동원 논란 등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안철수 후보 스스로 결백을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늘(7일) 고용진 민주당 대변인은 ‘안철수 후보 측근 의원의 불법선거 의혹, 국민의당은 언제까지 침묵할 것인가’라는 브리핑을 통해 “국민의당 광주 경선에서 ‘렌터카 떼기’ 논란으로 검찰에 고발된 국민의당 당직자 2명은 안철수 후보 측근 의원의 지역위원회 소속이라는 언론보도에 주목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불법 동원 선거의 실체가 점차로 드러나고 있는 것 같다. 특히 고발된 당직자가 자기 측근 의원의 사람들이라면 안철수 후보의 해명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의 불법선거가 안철수 후보를 돕기 위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안철수 후보 스스로 결백을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차떼기 동원선거라는 낡은 정치가 침습했는데 침묵으로 일관하는 것은 안철수 후보가 말하는 새 정치가 아니다. 더욱이 자신과도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고 대변인은 “안철수 후보의 새 정치가 콘텐츠가 아니라 포장지에 불과한 것은 아닌지 의문스럽다. 안철수 후보가 새 정치라는 자신의 브랜드를 지키겠다면 법에 따라 단호히 대처하겠다는 소리만 되풀이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도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사법당국의 조치만 기다리지 말고 선제적으로 진상을 밝히고 관계자를 엄벌해야 한다”면서 “국민의당이 침묵한다면 파장은 일파만파로 퍼져나갈 것이고, ‘새 정치’라는 브랜드는 구태에 오염되어 폐기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85%
  • 15%
  • 코스피 : 2328.28상승 27.9413:01 07/05
  • 코스닥 : 744.73상승 2213:01 07/05
  • 원달러 : 1299.90상승 2.813:01 07/05
  • 두바이유 : 108.38상승 2.0413:01 07/05
  • 금 : 1801.50하락 5.813:01 07/05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