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안희정 회동, "경쟁 후 다시 하나"… 보훈공원 충혼탑 함께 참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안희정.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가 오늘(7일) 충남 홍성군 충남도청을 방문해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회동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안희정.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가 오늘(7일) 충남 홍성군 충남도청을 방문해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회동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오늘(7일) 충남 홍성군 충남도청을 방문해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회동했다.

문 후보는 이날 안 지사와 함께 기자들과 만나 "내포신도시는 내가 충남지역 정책공약을 발표할 때도 환황해권 중심도시로 발대식도 하고 공약했는데 그것이 바로 안 지사가 갖고 있는 꿈"이라며 "내가 그대로 이어받아서 공약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안 지사가 '충남에 혁신도시를 지정해 달라'고 요청하자 "내포신도시를 혁신도시로 해 줬으면 좋겠다는 것인데 특별법상 절차도 있기 때문에 잘 협의해 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두 사람은 정권 교체를 위해 사실상 힘을 합치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문 후보는 "안 지사와 함께 정권 교체를 하고 함께 국정 운영을 하겠다고 약속드렸는데 그 마음에 변함이 없다"며 "안 지사의 가치나 정책을 좋은 부분은 이어받고 싶다"고 주장했다.

그는 "(안 지사의) 아주 좋은 아이디어가 시·도지사들이 함께 하는 국무회의 신설"이라며 "'문재인의 공약'으로 동의해 주시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안 지사는 "자치분권에 대한 핵심적 공약을 함께 수용해 주신다니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두 사람은 이후 보훈공원 충혼탑을 함께 참배하고 거듭 통합의 메시지를 냈다.

안 지사는 기자들과 만나 자신의 지지층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에게 가고 있다는 분석에 대해 "통합의 리더십을 발휘한 민주당에게 국민 여러분들이 사랑과 지지를 모아 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도 "경쟁했던 후보들 간 경쟁 후 다시 하나가 됐으니, 안 지사의 정신과 가치를 높이 평가하면서, 안 지사를 지지했던 많은 분들이 정권 교체의 장에 함께 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주장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88하락 22.5818:03 08/10
  • 코스닥 : 820.27하락 13.3818:03 08/10
  • 원달러 : 1310.40상승 5.818:03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8:03 08/10
  • 금 : 1812.30상승 7.118:03 08/10
  • [머니S포토] 원희룡 '해외건설기업 파이팅!'
  • [머니S포토] 與 권성동·성일종 등 수해대책 점검 긴급 당정 입장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원희룡 '해외건설기업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