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 "연대 절대 안돼, 대선 로또판 같다"… 홍준표 예방에 조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회창 홍준표.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오른쪽)가 7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로 자신의 사무실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와 만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회창 홍준표.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오른쪽)가 7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로 자신의 사무실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와 만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와 만났다. 대선을 앞두고 있는 홍준표 후보는 오늘(7일) 이회창 전 총재를 예방해 선거 연대 등에 대한 조언을 들었다.

홍준표 후보는 이날 오전 이회창 전 총재의 남대문로 사무실을 찾았다. 이 전 총재는 "보수가 정신을 바짝 차리고, 어느 길이 국가가 살아가는 길인지, 보수의 가치와 신념에 대해 국민들을 설득하면서 살 길을 찾아야 한다"며 홍 후보에게 조언을 건넸다.

특히 이 전 총재는 "연대는 절대 안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는 최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지지율이 상승하면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대 비문 후보의 양자대결 구도가 거론됨에 따라,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의 연대 가능성이 제기되는 데 대한 반응으로 보인다.

이 전 총재는 "구체적으로 특정인을 들진 않겠지만 적어도 정치를 시작한 후에 한 번도 보수 세력, 조직과 접촉하지 않고, 내내 좌파 내지 진보 세력들과 같이 한 그런 분(안철수)을 상대로 '그래도 좌파적 색깔이 약하니까 그쪽으로 가자' 식으로 연대 이야기 나오는 건 정말 아주 수긍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대선 판도를 보면 로또판 같다는 생각이 든다. 앞으로 5년 동안 우리나라를 이끌어 갈 지도자를 뽑는 건데 각 정당들이 이념과 정체성의 논의를 별로 보이지 않고, 마치 로또 하듯이, 제비뽑듯이 어느 쪽이랑 연대해야 되는 것처럼 계산이나 이해타산에 빠져있는 게 아닌가 걱정이 된다. 어느 쪽이랑 연대해야 살아남는다는 식으로 말하는데 사실 기가 막힌 이야기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 전 총재는 "이번에 보수가 힘들어지고 망가진 게 누구 탓인가. 결국 박근혜 전 대통령 한 사람 탓 아니냐. 그분이 제대로 대통령 하지 않고 이상한 여자 끌어다가 나라 엉망으로 운영했기에 모든 게 파탄된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난하기도 했다.

이 전 총재는 또 "지난 대선 때 박 전 대통령을 당선시키기 위해서 열심히 선거 운동했다. 당연히 내 후임이라고 생각하고 전국을 돌며 열심히 했는데 이 지경이 되니까 굉장히 자괴감이 든다. 국민들께도 송구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유감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홍 후보는 이 전 총재의 조언을 경청한 뒤 "총재 말씀대로 연대는 정체성이 달라서 할 수 없다. 국민의당은 결국 호남 민주당의 2중대다. 대선이 끝나면 그 당들은 합쳐질 것이다. 결국 대선구도가 호남 1, 2중대 선거는 안 되리라고 본다"고 화답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2.82하락 12.609:04 07/04
  • 코스닥 : 728.01하락 1.4709:04 07/04
  • 원달러 : 1298.20상승 0.909:04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09:04 07/04
  • 금 : 1801.50하락 5.809:04 07/04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