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여장 사진 금지, "국민 명예·존엄성 지켜야"… 위반땐 벌금 또는 구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푸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뉴시스(AP 제공)
푸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뉴시스(AP 제공)

뉴욕타임스(NYT) 등은 6일(현지시간) 러시아 법무부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여장 사진을 최근 금지했다고 보도했다.

법무부가 금지하고 있는 '극단주의' 명단 4075개 중 4071번은 '러시아 연방 대통령의 비표준 성적 성향을 암시하는 듯한 사진'을 언급하고 있다. 이를 어길 경우 3000루블(약 6만원)의 벌금 또는 15일의 구금이 내려진다.

금지 사진이 구체적으로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이는 푸틴의 여장 사진을 가리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진들 속 푸틴은 눈과 입술에 짙은 화장을 한 모습으로, 지난 2013년 러시아에서 '동성애 선전 금지법'이 통과된 이후 이를 풍자하는 이들 사이에서 흔히 공유됐다.

이번 법무부의 결정은 지난해 5월 트베리 중앙지방법원의 평결에 따른 것이다. 당시 트베리 중앙지법은 A.V.츠베드코프라는 남성이 지난 2013년 6월부터 2014년 10월까지 소셜미디어에 올린 푸틴 대통령의 여장 사진 등 10여개를 금지한 바 있다.

크렘린궁은 법무부의 결정에 대해 "러시아 법은 대통령을 포함해 국민의 명예와 존엄성을 지켜야할 특정 법규를 가지고 있다"며 "개인들은 이 규칙에 따라 인도돼야 할 필요가 있으므로 더 할 말이 없다"고 단언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47.60상승 1.3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