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후보, 각본없는 끝장토론 '누가 유리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탠딩 토론.사진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사진=뉴스1
스탠딩 토론.사진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사진=뉴스1

제19대 대통령 선거 후보자들이 '각본 없는 끝장토론'을 벌인다. 후보들이 준비한 질문 이외에 자유로운 질의가 가능하므로 임기응변에 원활한 후보들이 두각을 보일 것으로 보인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중앙선거방송토론위는 지난 7일 회의 결과 이번 대선후보 TV토론회에 시간총량제 자유토론 및 스탠딩 토론 방식을 도입키로 결정했다.

후보자들이 각자 연설대에서 주어진 발언시간의 총량 내에서 사회자의 질문에 답하거나 후보자들간 자유 의제로 상호토론을 벌이도록 한 것이다. 후보자들이 합의할 경우 원고 등 참고자료가 없는 토론도 가능하다.

총 3회에 걸쳐 열리는 TV토론회 중 1차(정치분야)와 3차(사회분야) 토론회에서 이같은 '스탠딩 끝장토론'이 실시된다. 후보자 5인 기준 주어지는 자유토론 발언시간은 1인당 총 18분이다.

다만 2차 토론회(경제 분야)는 현행처럼 후보자들이 테이블에 앉아서 진행한다. 정책발표는 서서 하고 나머지 후보자와 1대1로 질문·답변하는 정책검증 토론은 앉아서 하도록 한다.

선관위는 또 이번 대선 토론에서 후보자 간 충분한 토론시간을 제공하기 위해 기조연설도 생략키로 했다. 사회자 안내멘트를 간소화하고 분야별 토론 주제도 2개로 줄여 제한시간 120분을 최대한 후보자 토론에 할애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국민참여·소통 확대 차원에서 후보자들은 국민 공모로 선정된 공통질문에 답해야 한다. 후보자들은 이번 토론회에서 A3 용지 규격 이내의 서류·도표·그림을 포함한 참고자료를 사용할 수 있지만 휴대전화·노트북·태블릿PC 등 전자기기는 사용할 수 없다.

1차 정치분야 토론회는 김진석 KBS 기자, 2차 경제분야 토론회는 박용찬 MBC 논설위원실장, 3차 사회분야 토론회는 이정희 한국외대 교수가 각각 진행한다.

한편 오는 10일에는 대선후보 토론회와 별도로 각 정당 정책을 검증하는 '공직선거정책토론회'가 열린다. 오전 10시부터 2시간 동안 열리며 KBS·MBC·SBS 등 지상파 3사를 통해 생중계된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2.31상승 50.314:16 07/07
  • 코스닥 : 758.67상승 14.0414:16 07/07
  • 원달러 : 1297.20하락 9.114:16 07/07
  • 두바이유 : 101.73하락 9.3414:16 07/07
  • 금 : 1736.50하락 27.414:16 07/07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