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정보]고속도로 정체 '몸살'… 저녁 8시께 해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속도로 상황/사진=뉴시스
고속도로 상황/사진=뉴시스
주말인 8일 따뜻한 봄 날씨에 나들이 가는 차량이 몰리면서 주요 고속도로가 정체로 몸살을 앓고 있다. 양방향 정체는 저녁 8시쯤 모두 해소될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하루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은 473만대라고 밝혔다. 평소 토요일 수준인 440만대보다 7.5% 많은 수치다. 오후 1시 현재 215만대가 고속도로를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동서울·남양주·서서울·군자 등 6개 고속도로를 통해 수도권을 빠져나가는 차량은 43만대, 들어오는 차량은 42만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22만대가 빠져나가고 16만대가 들어온 상태다. 오후 1시 기준 서울에서 출발하는 차량의 부산까지 소요시간(승용차 요금소 기준)은 4시간19분 걸린다.

서울→울산 4시간23분, 서울→목포 3시간55분, 서울→대구 3시간24분, 서울→광주 3시간14분, 서울→강릉 2시간35분, 서울→대전 1시간49분이다.

오전 11시쯤 극심한 정체를 보였던 하행선(지방 방향)은 오후 들어 서서히 원활해져 소강 상태다. 하지만 오후 4~5시께 다시 도로가 막혔다가 오후 8시쯤 해소될 전망이다.

상행선의 경우 부산→서울 4시간10분, 울산→서울 4시간30분, 목포→서울 4시간4분, 대구→서울 3시간15분, 광주→서울 3시간12분, 강릉→서울 2시간22분, 대전→서울 1시간37분이 각각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5:30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5:30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5:30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5:30 05/16
  • 금 : 1807.40하락 16.415:30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