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 저금리 속 고배당 논란… 최대 6000억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은행 배당.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사진=뉴시스DB
은행 배당.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사진=뉴시스DB
6대 은행의 배당금 지급 규모가 1조9000억원을 넘었다. 오랜 저금리 기조에 고객들이 가져가는 이자 수익이 줄어든 반면 이자부담은 늘어난 상황에 은행들이 1조원에 달하는 고배당을 결정해 논란이 커질 전망이다.

8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씨티·SC제일 등 6대 시중은행의 배당금은 1조9034억원이다. 평균 배당성향은 32.03%다. 배당성향은 당기순이익 중 현금으로 지급된 배당금 총액의 비율이다.

배당금이 가장 많은 은행은 KEB하나은행이다. KEB하나은행은 지난해 거둔 당기순이익 1조3727억원 가운데 6002억원을 지난달 17일 하나금융지주에 배당했다. 배당성향은 43.72%다.

신한은행은 4800억원(배당성향 25.0%)을 신한금융지주에, KB국민은행은 KB금융지주에 3594억원(배당성향 37.38%)을 각각 배당했다. 이어 우리은행은 주주들에게 2693억원을 배당했다.

외국계인 씨티은행 1145억원, SC제일은행 800억원 순이다. 씨티은행과 SC제일은행은 배당금 전액을 해외주주인 씨티그룹과 스탠다드차타드그룹에 보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8%
  • 42%
  • 코스피 : 2316.71상승 24.710:16 07/07
  • 코스닥 : 750.92상승 6.2910:16 07/07
  • 원달러 : 1306.70상승 0.410:16 07/07
  • 두바이유 : 101.73하락 9.3410:16 07/07
  • 금 : 1736.50하락 27.410:16 07/07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