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미세먼지는 국가재난"… 환경외교 시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세먼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8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 기상변화센터에서 열린 '환경이 안보다' 미세먼지 대책간담회에서 손팻말을 들고 있다./사진=뉴시스
미세먼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8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 기상변화센터에서 열린 '환경이 안보다' 미세먼지 대책간담회에서 손팻말을 들고 있다./사진=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미세먼지를 국가재난에 포함시켜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안보가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킨다는 점에서 환경도 안보라는 주장이다.

8일 안철수 후보는 한양대에서 열린 기후변화대응 정책간담회에서 “미세먼지는 국민의 건강과 직결되는 문제”라며 “마스크 없는 봄날을 위한 제안을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후보는 “미세먼지를 국가재난에 포함해 법적 근거를 만드는 게 가장 시급하다”면서 “50㎍으로 된 국내 미세먼지 기준을 외국 수준인 25㎍으로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미세먼지 원인의 가장 큰 부분은 중국발 미세먼지다. 중국에 할 말은 하는 환경 외교가 필요하다”며 “미세먼지 피해에 대한 실태조사를 위해 국제협력도 추진해야 한다. 유엔 등 국제기구의 환경문제로 채택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자동차 배기가스 및 생활먼지 대책으로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한 측정·예보 시스템도 제시했다.

안 후보는 “전국 단위로 구축한 사물인터넷 미세먼지 측정망에 인공지능을 연결한다면 1㎢ 내 ‘우리동네 예보’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07.40하락 16.4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