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태극기집회 열고 "19대 대선 나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새누리당. 지난 5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새누리당 창당대회에서 태극기를 든 참석자들이 애국가를 부르며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사진=뉴시스
새누리당. 지난 5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새누리당 창당대회에서 태극기를 든 참석자들이 애국가를 부르며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사진=뉴시스
친박(친박근혜) 단체들이 신당 ‘새누리당’ 창당 이후 처음으로 8일 서울 도심에서 태극기집회를 열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주장하면서 이번 대선에서 대통령을 내겠다고 외쳤다.

‘대통령 탄핵무효 국민저항총궐기 운동본부(국민저항본부)’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제5차 탄핵무효 국민저항 총궐기 국민대회’를 열었다.

집회 참가자들은 검찰의 3차 옥중조사가 진행되는 이날 ‘대통령을 석방하라’, ‘대통령을 돌려다오’ 등 구호를 외쳤다. 일부 참가자는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에 대한 미국의 선제공격을 촉구하는 현수막을 들고 오기도 했다.

다만 이날 집회에서는 ‘탄핵 무효’ 등 기존 주장보다 ‘새누리당에서 대통령을 내야 한다’는 주장에 집중한 모습이었다.

새누리당 사무총장을 맡은 정광용 국민저항본부 대변인은 “새누리당에서 대통령이 나와야 진정한 민주국가다, 우리 당은 할 수 있다”며 조원진 자유한국당 의원을 소개했다.

조원진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 자리에서 직접 대선 후보 수락 의사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종북 좌파, 얼치기 보수에게 정권을 넘기지 말자”고 강조하며 자유한국당 탈당을 선언했다.

조 의원은 “이제 한국당은 보수당이 아니다.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지킬 수 있는 새로운 우파 정당이 생겨야 한다”며 “오늘부로 자유한국당을 탈당한다”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이에 조원진 의원을 연호하며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발언자들은 5월9일 대통령 선거에서 ‘종북정권’의 집권을 막기 위해서는 ‘새누리당’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하기도 했다.

새누리당 공동대표인 권영해 전 안기부장은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정당이라는 이름을 가져야 우리의 참정권을 지키고 우리의 저항을 제도권에 불어넣을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태극기집회 참가자들은 이날 집회를 마치고 을지로입구, 을지로2가, 퇴계로 입구, 명동역, 회현4거리, 한국은행, 숭례문을 거쳐 대한문으로 돌아가는 경로로 행진할 예정이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18:01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18:01 07/06
  • 원달러 : 1306.30상승 618:01 07/06
  • 두바이유 : 101.73하락 9.3418:01 07/06
  • 금 : 1736.50하락 27.418:01 07/06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