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광용, 경찰 출석 "대선기간 중 새누리당 사무총장 부른 건 정치 탄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광용 경찰 출석. 정광용 박사모 회장이 오늘(12일)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광용 경찰 출석. 정광용 박사모 회장이 오늘(12일)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광용 박사모 회장이 오늘(12일) 경찰에 출석했다. 정광용 박사모 회장은 지난달 10일 서울 종로구 안국역 일대에서 대통령탄핵기각을위한국민총궐기운동본부 집회를 개최하고 경찰과 시위대의 충돌을 선동한 혐의(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고 있다.

정 회장은 이날 오전 9시3분쯤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 출석해 "혐의를 인정하지 않는다"며 "시위 과정에서 사망자가 발생한 것은 경찰의 과잉 진압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당시 군중은 모두 흥분했었고 나는 침착하라는 식으로 집회를 주도했다. 경찰이 과잉 진압하면서 사망자가 발생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국민저항본부 측이 창당한) 새누리당은 10만명 이상의 당원으로 구성돼 현재 대선 중"이라며 "이 기간에 당의 사무총장을 굳이 출석하라고 한 경찰을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선 이후에 (경찰 조사를) 받아야 하는 것이 원칙"이라며 "당의 사무총장을 대선 기간 중에 부른 것은 정치 탄압이자 선거 탄압으로 (새누리당의) 업무를 마비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찰은 지난달 22, 28일 정 회장에게 두 차례 출석 요구서를 발송했다. 정 회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 영장실질심사 이후 출석하겠다', '대통령 선거일까지 출석하지 않겠다'며 소환에 응하지 않았다.

경찰은 지난 10일 정 회장이 경찰에 출석할 의사가 없다고 판단해 체포영장을 신청했다. 정 회장은 지난 11일 경찰에 직접 전화를 걸어 이날 출석 의사를 밝혔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