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 김재원 국회의원 "4.12 재보궐선거 결과, 자유한국당 면죄부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친박 김재원. 김재원 국회의원. 4.12 재보선. 보궐선거 결과. 사진은 김재원 자유한국당 당선자(가운데). /사진=뉴스1
친박 김재원. 김재원 국회의원. 4.12 재보선. 보궐선거 결과. 사진은 김재원 자유한국당 당선자(가운데). /사진=뉴스1

김재원 자유한국당 후보가 오늘(13일) "무너진 보수 정치 세력을 바로 세우는 데 헌신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재원 자유한국당 후보는 전날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국회의원 재선거에서 당선됐다.

김 당선자는 이날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졌을 당시에 청와대 정무수석을 책임지고 물러나면서 내가 또다시 어떤 지지를 호소할 수 있겠나, 그런 말을 했다. 이번 선거에 임하는 심정이 어땠는가'라는 질문에 "과연 국민 앞에 다시 나서는 것이 염치가 있는 일인가 하는 생각부터 시작해서 수많은 밤을 잠을 이루지 못하고 고민하고 또 고민했다"고 대답했다.

그는 "그래도 나에게 맡겨진 소명이 있다 하는 생각으로 출마하게 됐다. 지금 현재 우리나라 보수정치 세력이 거의 궤멸적 위기에 처해 있는데 결국에는 누가 수습해야 하고 수습을 해야 할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는 그런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김 당선자는 '바른정당 후보가 선거에서 성적이 좋지 않았다. 이것이 한국당에 면죄부를 준 것이라고 볼 수 있겠는가 하는 의견도 있다. 어떻게 보는가'라는 질문에는 "우리 당에게 면죄부를 줬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다만 존재할 필요가 없는 정당이라는 식의 비판보다는 나름의 역할과 시대의 정치적 이상을 실현하는 한 정치 세력으로서 우리 스스로 추슬러 나가야 할 그런 기반을 보여줬다고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그는 "그리고 적어도 민심은 상당 부분 확인된 것이 아닌가, 그리고 그런 민심의 확인을 거쳐서 우리 스스로도 반성하면서 한편으로 새로이 출발해야 하고 또 비난하고 비판하는 입장에서도 민심의 소재를 분명히 할 수 있는 그런 한 가지 단초는 제공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는 그 지금 무너진 보수 정치 세력을 다시 바로 세우는 데 헌신하겠다는 그런 입장이다. 앞으로 나에게 주어진 과제가 있다면 내가 그(것을) 찾아가면서 해결해 보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97.70상승 13.2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