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전인지, 정약용이 시조가 된다면?

시조집 <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심 홍찬선(禺心 洪讚善) 시인의 첫 번째 시조집 '결'이 출간됐다. 저자는 30년 경력의 경제기자로 지난해 11월에는 시집 '틈'을 발표한 바 있다.

[신간] 전인지, 정약용이 시조가 된다면?
책 '결'은 성명시조를 시도한 것이 특징이다. 성명시조란 말 이름 석 자의 첫 글자를 초장, 중장, 종장에 각각 붙여서 창작하는 시조를 말한다.

저자는 전인지 같은 현대의 인물과 정약용 같은 역사 속 인물의 이름을 이용해 첫째 및 둘째의 두 수는 초장, 중장, 종장에서 이름 석 자를 頭韻(두운)으로 처리하고 세 번째 수는 초장, 중장, 종장에서 이름 석 자를 脚韻(각운)으로 처리하며 시조를 완성했다.

한편 형식미를 통해 漢詩(한시)에 대한 해박함을 뽐냄과 동시에 식민주의 사관에 물들지 않는 역사의식을 녹이며 기자로서의 측면도 드러냈다.

그는 역사를 돌아보고 라는 장을 통해 독도수호뿐 아니라 대마도 및 간도까지 되찾아야 한다는 국가정체성 회복운동을 주장하며 뜨거운 호소력을 발휘했다.

한편 홍찬선 시인은 시 전문계간지 '시세계'의 2016년 가을호 신인문학상 시 부문에 '틈', '노숙자','나는 광장시장에 간다'가 당선돼 시인으로 등단했다. 그리고 '시세계' 67호(2106년 겨울호) 신인문학상 시조부문에 '전인지' 외 2편이 당선, '한국시조문학' 10호에 '황금이삭'이 당선돼 시조인으로도 등단했다.

▲홍찬선 지음 / 북투데이 펴냄 / 1만2000원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