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3주기, 하루 앞둔 촛불집회 "미수습자 수습·진상규명" 한 목소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월호 참사 3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오후 세월호 3주기.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세월호 3주기 22차 범국민 행동의 날'에 참석한 시민들과 어린이들이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내용의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스1
세월호 참사 3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오후 세월호 3주기.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세월호 3주기 22차 범국민 행동의 날'에 참석한 시민들과 어린이들이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내용의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스1

세월호 3주기를 하루 앞두고 광화문에서 촛불집회가 열렸다. 오늘(15일) 촛불집회를 주최해온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은 이날 오후 5시30분 '22차 범국민행동의 날' 본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집회에서 퇴진행동은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과 미수습자 수습, 책임자 처벌 등을 요구했다. 이어 구속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철저한 조사, 우병우 전 민정수석 구속, 사드 배치 철회 등 박근혜 정부 정책들의 폐지를 주장했다.

집회 무대에 오른 박래군 퇴진행동 적폐특위 위원장은 "해양수산부가 미수습자 가족과 유가족을 갈라치기 하면서 갈등을 조장하고 있고 여전히 비밀주의로 일관하고 있다"며 "미수습자 수습과 선체 조사 그리고 선체보전과 관련해서 선체조사위원회가 주도할 수 있도록 하고 해수부의 조사 작업을 철저하게 감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범국민대회가 종료되면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는 행사가 진행된다. 추모 행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생존자, 가족협의회 대표 등 발언과 가수 이승환, 한영애씨, 4·16가족합창단 등의 노래, 영상과 퍼포먼스 등이 이어질 예정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3.71상승 18.4711:02 09/27
  • 코스닥 : 1038.47상승 1.4411:02 09/27
  • 원달러 : 1175.70하락 0.811:02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1:02 09/27
  • 금 : 74.77상승 0.6611:02 09/27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