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기오염 심각…인도 뉴델리에 이어 세계에서 2번째로 나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대기오염 심각…인도 뉴델리에 이어 세계에서 2번째로 나빠
지난달 21일 오전 7시(한국시간) 기준 서울의 공기품질지수는 인도 뉴델리에 이어 세계 주요 도시 중 두 번째로 대기 오염이 심각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의 두 배, WHO 권고치의 세 배로 상황이 지속되면 40년 뒤 국내 대기오염에 따른 조기 사망률은 세계 1위에 오를 것으로 OECD는 예측했다.

이런 상황에서 중국정부가 베이징의 대기오염을 완화하고자 베이징 남쪽 100km 위치한 슝안지구에 ‘제2베이징’을 건설할 예정이라고 밝혀 중국발 스모그로 인한 주변국들의 미세먼지 피해는 더 심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지난 5일 미세먼지와 관련해 한국과 중국 정부를 상대로 한 손해배상청구소송이 처음으로 제기됐다.

미세먼지는 흙먼지가 바람을 타고 날아오는 자연현상인 황사와 달리 공장이나 자동차 등에서 배출되는 황산염이나 질산염과 같은 중금속 물질이 주성분으로 1군 발암물질이다.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크기가 작아 눈과 코, 폐의 혈관에 쉽게 침투하여 각종 질환을 일으켜 침묵의 암살자라고 불리운다.

때문에 미세먼지 농도가 심한 날은 노약자와 어린이는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실내에서는 에어워셔(기화식가습기)보다는 황사, 꽃가루 등 각종 미세먼지를 거를 수 있는 공기청정기 사용이 유리하다.

공기청정살균기 `클라로`를 개발한 ㈜EMW의 관계자는 공기청정기 선택 시 한국공기청정협회에서 부여하는 CA마크를 확인해보라고 조언했다. CA마크는 한국산업표준 KSC 9314’(공기청정기)에 따른 시험을 실시한 후 기준을 통과한 제품에만 부여하는 마크로 집진효율, 탈취효율, 오존 발생량 기준치(ppm) 등 3가지 항목을 통과해야 한다.

또한 공기청정기는 필터(거름막)를 이용해 공기 속의 오염물질을 걸러낸 다음 깨끗한 공기를 다시 내보내는 방식으로 작동하는데 필터를 제때 교체해주지 않으면 오히려 공기를 오염시킬 수 있기 때문에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EMW는 無필터 백금 촉매방식으로 공기중의 세균과 미세먼지, 바이러스 등과 같은 화학물질을 제거해주는 공기청정살균기 `클라로`를 개발한 코스닥 상장사로 클라로2(CLARO II)를 국내 최초로 영국 헤롯 백화점에 입점하여 판매 중으로 최근 개발한 병원, 의료용 특화제품으로 유럽현지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5.44하락 18.0512:51 03/05
  • 코스닥 : 918.13하락 8.0712:51 03/05
  • 원달러 : 1126.80상승 1.712:51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2:51 03/05
  • 금 : 63.11상승 1.6712:51 03/05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이낙연 "윤석열 사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