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지만 소유 다세대주택 경매 행… 삼성으로부턴 21억 가압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매에 나온 안지만씨 소유 다세대주택. /사진=지지옥션
경매에 나온 안지만씨 소유 다세대주택. /사진=지지옥션
프로야구 FA대박 이후 해외원정 도박 및 도박사이트 개설 연루 혐의로 구단과 계약해지 된 전 삼성라이온즈 선수 안지만씨 소유의 다세대 주택이 법원 경매에 나왔다.

17일 부동산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안씨 소유의 대구 수성구 파동에 위치한 5층 규모의 다세대주택 중 4세대가 지난 3월22일(대구3계 2017-4300, 201호·202호), 3월30일(대구3계 2017-4614, 301호·302호) 각각 경매 개시 결정이 내려졌다.

지난 2014년 3월 준공한 해당 물건은 대지면적 433㎡, 층당 면적은 159㎡이며 2층부터 5층까지 2세대씩 구성(1층 필로티구조)된 다세대 주택이다. 해당건물은 안씨 단독 소유이며 지난 2015년 3월 매매를 통해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씨 본인도 지난 2015년 8월11일 주소지를 501호로 이전한 상태다.

경매에는 총 8개 세대 중 4개 세대만 나온 상태이며 201호, 202호 1순위 근저당권자는 경매 신청자인 대명새마을금고로 채권최고액 3억5620만원, 청구액은 2억7400만원이다.

301호, 302호는 1순위 근저당권자인 봉덕3동새마을금고에서 경매를 신청했으며 채권최고액 3억6660만원, 청구액은 2억7836만원이다.

이밖에 후순위 개인 근저당 및 삼성라이온즈, 저축은행, 농협은행으로부터 가압류 등이 설정돼 있다.

주목할 만한 점은 전 소속구단인 삼성라이온즈의 가압류이다. 삼성라이온즈는 지난해 10월 21억원 상당의 가압류를 설정했으며 경매에 나온 해당 건물과 경북 청도군 소재 토지 2필지 모두에 신청했다. 도박사이트 개설 연루 이후 계약이 해지되면서 안씨가 받은 계약금 중 일부에 대한 가압류를 설정한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해당 주택의 401호는 안씨 세금 체납 문제로 지난 1월26일 공매(KAMCO)가 개시됐지만 3월6일 입찰을 앞두고 체납액 중 일부를 납부해 취소됐다. 취소된 공매사건 401호의 감정평가액이 2억3500만원으로 평형 및 위치가 동일한 만큼 경매 진행 물건들도 비슷한 감정평가액이 나올 것으로 추정된다.

서지우 지지옥션 연구원은 “자치단체 및 국민건강보험공단 압류 등에 비춰 봤을 때 세금 및 건강보험료까지 체납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돼 경매 사건을 해결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가압류 금액이 큰 만큼 경매 이후 낙찰금액이 남아도 안 씨에게 배당 되는 금액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50.10상승 6.2311:25 03/03
  • 코스닥 : 927.17상승 411:25 03/03
  • 원달러 : 1123.70하락 0.311:25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1:25 03/03
  • 금 : 61.41하락 2.8211:25 03/03
  • [머니S포토] 제3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제3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