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스웰, 중국 국영철강기업 바오산강철과 기술회의 진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올스웰
/사진제공=올스웰
산업공기기술 전문기업 올스웰은 중국 최대 국영철강사인 바오산강철이 올스웰 본사를 직접 방문해 기술회의를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바오산강철의 올스웰 방문은 현재 상하이 냉연공장에 설치할 공기정화시스템의 최종 선정을 위한 마지막 확인 절차라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올스웰 측은 설명했다.

바오산강철은 왕강건(王康健) 냉연고급기술사와 기술연구소, 냉연공정사 등 3명이 지난 13일에 올스웰을 방문했다. 앞서 지난 10일에는 충남 당진의 동부제철을 방문해 올스웰이 설치한 냉간압연용 공기정화장치의 현장을 직접 확인했다.

지난 1월20일 올스웰이 바오산강철의 중국 상하이본사에서 1차 기술설명회를 개최하고 단 3개월 만에 최종 선정을 위한 현장 확인 절차 등이 이뤄진 것은 이례적이고 빠른 진행이라고 올스웰 측은 전했다.

바오산강철은 냉연공장이 상하이 시내 중심부에 위치해 냉연공장의 악취 등으로 인한 주민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해 상당한 기간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했음에도 적당한 솔루션을 찾지 못해 고심 중이었다.

바오산철강은 지난해 말 올스웰의 설비를 소개받고 바오산강철의 요청에 의해 1차 기술설명회가 진행됐다. 현재의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는 최적의 설비라는 판단으로 지난 2월 말 바오산 강철의 전격적인 요청에 의해 이번 방문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바오산강철의 왕강건 기술사는 올스웰 공기정화장치의 뛰어난 성능과 세계적인 기술력을 인정했으며 바오산의 내부 과정을 거쳐 조만간에 선정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올스웰은 이번 기술회의를 통해 철강생산 공정의 산업 환기시스템 전문기업으로 자리 매김할 수 있는 기반을 확보했다. 국내기업인 포스코를 대상으로도 지난해 말에 이어 2차 기술설명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바오산강철은 세계 5위 중국 최대의 국영철강 기업으로 바오산강철과 계약 및 공급이 되면 올스웰의 중국 내 철강 시장에서의 위상이 급상승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강연수 올스웰 대표는 설명했다.

강 대표는 이번 기술회의에서도 바오산강철의 왕강건 기술사 등은 올스웰의 규모, 업력, 직원수에 대한 질문은 단 한차례도 없었다. 오직 산업공기 기술력에 대한 검증만을 진행했다.

강 대표는 “바오산강철은 외형보다 실제적인 비즈니스에 대한 집중적인 이야기를 진행하기에 이번 방문이 계약으로 이어지면 세계적인 산업공기 전문기업으로 발돋움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전했다.

특히 이번 바오산 강철과의 기술회의는 일찌감치 올스웰의 기술력을 알아본 국내 최대의 냉간압연유 생산업체인 범우연합과의 협업으로 더욱 조기에 진행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도 중국시장에서도 더욱 두 회사 간의 협력관계를 공고히 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강 대표는 이번 기술설명회가 대한민국 최고의 산업공기 기술력을 보유한 올스웰을 중국시장에 알리고 산업공기 기술력의 선진국으로 알려진 유럽에도 진출할 계획을 가졋다고 밝혔다.

한편 올스웰은 ‘산업시설의 미세먼지 저감을 통한 일하기 좋은 기업 환경 만들기’ 캠페인을 진행하며 인기 개그우먼 장효인, 금메달리스트 김동성, 최일구 전 MBC 앵커 등을 홍보대사로 발탁하고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