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전 유세, '충청경제 활성화' 해법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전. 사진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선거 후보. /사진=임한별 기자
문재인 대전. 사진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선거 후보. /사진=임한별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선거 후보는 오늘(17일) 대전 중구 으능정이 문화의거리에서 국가균형발전을 공약했다.

문 후보는 이날 집중 유세를 펼치며 "경제수도 서울, 해양수도 부산, 문화수도 광주, 과학수도 대전, 행정수도 세종이 있으면 우리 대한민국이 더 행복해지지 않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국가균형발전, 지방분권을 다시 힘차게 시작하겠다. 충청에서 한국의 균형발전을 기필코 완성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행정수도를 구상할 때 세종시에서 청와대가 들어설 자리까지 살펴보던 기억을 잊을 수가 없다"며 "(세종시는 지금) 25만명이 거주하는 신도시로 완전히 달라졌고, 대전은 대한민국 과학기술의 중심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명박정부는 세종시 폐기를 외쳤고, 박근혜정부는 지방을 외면하며 수도권 기업들이 더 이상 충청에 내려오지 않고 국토균형발전은 중단됐다"며 "충청 발전이 여기서 멈춰서야 되겠는가"라고 호소했다.

문 후보는 "나에게는 오래된 고정관념을 깨고 싶은 꿈이 있다. 조선 건국 이래 600년이 넘도록 서울은 항상 우리의 수도였다"며 "그런데 왜 수도가 꼭 하나만 있어야 하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대전이 힘차게 뛰어야 충청 경제가 살아난다. 대전을 동북아의 실리콘밸리, 4차 산업혁명 특별시로 육성하겠다"며 "대전 원자력 시설에 대해서도 걱정하지 않도록, 핵 폐기물에 대해 투명하게 공개하고, 이를 국가가 책임지겠다. 고속도로로 인한 교통 체증도 시원하게 풀어드리겠다"고 약속했다.

문 후보는 "충청의 중심 대전은 충청의 중심으로 끝나지 않고, 대한민국의 중심이 될 것"이라며 "역대 선거 때마다 언제나 충청의 선택이 대통령을 결정했다.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자는 꿈은 나 혼자만의 꿈이 아닌,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함께 꾸는 꿈이자, 권선택 대전시장과 함께 꾸는 꿈"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대선은 이념간의 대결도, 지역간의 대결도, 세대간의 대결도 아니다. 상식과 정의로 국민이 통합되는 선거"라며 "5월9일 저녁에 어느 지역은 잔칫날이 되고, 어느 지역은 초상집이 되는 그런 일은 이제 끝내야 하지 않겠는가. 전국에서 골고루 지지받는 최초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리얼미터는 이날 4월 2주차 대선 후보 지지율 여론조사 주중동향 결과를 발표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전주 대비 2.6%포인트 상승한 44.8%로 1위,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2.8%포인트 하락한 31.3%로 2위,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1.4%포인트 상승한 10.3%로 3위,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0.1%포인트 하락한 3.5%로 4위,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동일한 3.2%로 5위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실시한 것으로,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21명을 대상으로 지난 13일부터 14일까지 무선 전화면접(18%), 무선(72%)·유선(1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90%)와 유선전화(1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 9.8%, 신뢰수준 95%, 표본 오차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5:32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5:32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5:32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5:32 03/05
  • 금 : 63.11상승 1.6715:32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