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연가 신청서, 사유란 없앤다고 '눈치' 사라질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무원 연가. 사진은 정만석 인사혁신처 윤리복무국장. /사진=뉴스1
공무원 연가. 사진은 정만석 인사혁신처 윤리복무국장. /사진=뉴스1

공무원이 연가를 신청할 때 사유를 적지 않아도 된다.

인사혁신처(처장 김동극)는 오늘(19일) 이런 내용을 담은 국가공무원 복무·징계 관련 예규 개정안을 내일(20일)부터 시행한다고 선언했다.

앞으로 공무원이 연가를 신청할 때 작성했던 근무상황부에서 '연가사유란'이 사라진다. 그동안 공무원이 연가를 신청할 때 연가 사유를 작성하도록 돼 있어 연가를 사용하려면 상사, 동료 등의 눈치를 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었다. 일·가정 양립을 저해한다는 것이다.

아울러 공무원이 유연근무를 이용하고자 하는 당일에 유연근무를 신청하는 것도 가능해졌다. 갑작스러운 업무나 개인 일정에 따른 근무 시간 조정이 가능해진 것이다.

정만석 인사처 윤리복무국장은 "이번 제도 개선으로 일·가정 양립과 공직 생산성 제고를 위해 인사처가 추진하는 공무원 근무 혁신이 공직 사회에 확산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많은 공무원이 삶의 질을 높이고 업무 능률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근무 여건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23:59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23:59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23:59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23:59 09/23
  • 금 : 1655.60하락 25.523:59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