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2025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곳 구축… 인재 4만명 육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공=산업통상자원부
/제공=산업통상자원부

정부가 오는 2025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곳을 구축하고 이와 관련 융합형 인재 4만명을 육성한다는 내용의 4차 산업 중장기 계획을 발표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일 중소기업 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인과의 정책 간담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스마트 제조혁신 비전 2025'를 공개했다.

비전 2025는 ▲스마트공장 보급목표를 현재 2020년 1만개에서 2025년 3만개로 확대하고 ▲2025년까지 1500개 선도모델 스마트공장 구축 ▲연구개발(R&D) 집중지원(2020년까지 2154억원) 및 시장창출(2.5조원)을 통한 스마트공장 기반산업 육성 ▲2025년까지 스마트공장 운영 등에 필요한 창의융합형 인재 4만명 양성 등의 정책 방향을 담았다.

우선 스마트공장을 당초 2020년 1만개에서 2025년 3만개로 확대하기 위해 내년부터 스마트공장 자발적 구축 기업에 대한 인증제도를 신설한다. 또 대기업 협력사 인증 호환 등 인센티브 제공을 통해 민간 보급·확산을 촉진한다.

아울러 빅데이터, 스마트공장용 센서, 협업로봇 등 유망분야에 2020년까지 2154억원 규모의 R&D를 집중 지원해 기술 역량을 확보할 방침이다. 스마트공장 보급사업을 통해 국내 기반산업 기업들에 2018~2025년간 2조5000억원 규모의 시장을 창출한다는 구상이다.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날 “전 사업체의 99.9%이상이 중소기업”이라며 “산업부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 중소기업이 글로벌 전문기업 등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장관은 “산업부는 지난해말 기준 2800개사 스마트 공장 구축을 통한 생산성 제고, 내수기업 5186개사의 수출기업화, 19개 중소기업에 대한 사업 재편 계획 승인 등을 추진해 왔다”며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중소기업이 중견기업, 글로벌 전문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중소기업 관련 정책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불확실한 국제 정세를 감안해 대미·대중 통상 현안에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3하락 1.2611:24 05/23
  • 코스닥 : 879.92상승 0.0411:24 05/23
  • 원달러 : 1268.80상승 0.711:24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1:24 05/23
  • 금 : 1842.10상승 0.911:24 05/23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