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가계대출 증가세 줄고 제2금융권 늘고… '풍선효과' 여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금융당국의 은행규제 강화로 시중은행 가계대출 증가세가 한풀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제2금융권의 증가세는 여전했다.

20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금융권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6조원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이는 전년 같은분기보다 약 4조원가량 줄어든 수치다.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2015년 1분기 9조7000억원에서 지난해 9조9000억원까지 치솟았다 올 들어 증가세가 다시 둔화됐다. 이번 가계대출 증가율 둔화는 주택담보대출 규모가 줄어들면서 영향을 미쳤다. 주담대는 지난해 1분기 9조7000억원에서 올해 1분기 5조5000억원으로 4조2000억원 가까이 감소했다.

이처럼 주담대가 축소된 것은 여신심사 가이드라인 규제 적용 때문이다. 금융당국은 지난해 주택담보대출 소득 심사를 강화하고 원금과 이자를 나눠 갚는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서울과 경기도를 시작으로 지방까지 확산, 적용했다.

다만 제2금융권의 대출증가율은 계속 이어졌다. 올해 1분기 제2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9조3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8조원)보다 1조3000억원 늘었다. 금융회사별로 살펴보면 상호금융의 증가액이 눈에 띄게 늘었다. 상호금융 증가액은 지난해 1분기 4조2000억원에서 올해 1분기 5조8000억원으로 1조6000억원이나 확대됐다. 이른바 쏠림현상이다. 반면 보험과 저축은행은 각각 1000억원, 3000억원 감소했다.

한편 금융당국은 3월부터 상호금융권도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적용해 올해 2분기부터는 가계대출 증가율이 축소될 것으로 예상했다. 

 

  • 0%
  • 0%
  • 코스피 : 2616.31상승 19.7310:37 05/17
  • 코스닥 : 861.74상승 5.4910:37 05/17
  • 원달러 : 1276.70하락 7.410:37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0:37 05/17
  • 금 : 1813.50상승 6.110:37 05/17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 바로세우기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 바로세우기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