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1분기 순이익 8701억원… '리딩뱅크' 탈환에 한 걸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국민은행 본점/사진=KB국민은행
KB국민은행 본점/사진=KB국민은행

KB금융그룹이 1분기 당기순이익 8701억원을 기록하는 호실적을 달성했다. 이대로 실적이면 연내 리딩뱅크 탈환도 가능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KB금융이 20일 발표한 ‘2017년 1분기 경영실적’에 따르면 KB금융은 1분기 8701억원의 당기 순이익을 달성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5450억원)보다 59.7% 증가한 규모다. 전분기(4539억원)에 비해서도 91.7% 늘었다.

총영업이익 역시 2조3089억원을 기록하며 2조원대를 회복했다. KB금융은 그동안 순이자마진(NIM)의 하락과 비이자부문의 부진 등으로 총영업이익이 2012년 2분기 2조991억원을 기록한 이후 2조원대를 하회했으나 5년 만에 2조원 돌파에 성공하면서 명예를 회복했다.

KB금융이 호실적을 달성한 데는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 등 모든 부문에서 실적을 개선한 것이 한 몫했다.

지난해 가계부채가 대폭 증가하면서 대출자산이 늘어난 데다 NIM이 다소 회복하며 이자이익이 증가했다. KB금융의 1분기 NIM은 1.95%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0.09%포인트 높아졌다. 이에 따라 순이자이익은 1조7264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4.6% 늘었다.

수수료 수익도 개선됐다. 1분기 수수료이익은 5206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보다 41.4% 증가했다. 현대증권이 연결대상이 된데다 은행의 ELS 판매 확대로 신탁수수료가 증가하면서 수수료 수익이 늘어난 것이다.

KB국민은행이 최근 매각한 카자흐스탄 센터크레딧은행(BCC) 매각 대금 1580억원도 이번 분기 실적에 포함되며 실적 향상을 이끌었다. 

KB증권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638억원을 기록했으며 총자산은 33조6897억원, 총자본 4조 2310억원 기록했다. 1분기 은행과의 연계영업 확대로 인한 비이자이익이 증가하고 유가증권이익 증가 및 환율 하락에 따른 파생상품 관련 이익 증가로 양호한 실적 기록했다.

KB국민카드의 경우 1분기 당기순이익은 833억원을 기록했다. 총자산은 16조3918억원, 총자본 3조7996억원으로 집계됐다. 연체율은 3월 말 1.26%를 기록하며 전년 말 대비 0.02%포인트 증가했다.

KB금융그룹 관계자는 “연초 출범한 KB증권이 은행과의 연계영업을 확대하며 고무적인 성과를 나타내고 그룹차원에서 집중하고 있는 WM, CIB관련 협업도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며 “KB손해보험 및 KB캐피탈의 완전자회사 전환 추진을 완료해 균형 있는 그룹 포트폴리오를 완성하고 이익 안정성을 더욱 제고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592.34하락 33.6418:01 05/19
  • 코스닥 : 863.80하락 7.7718:01 05/19
  • 원달러 : 1277.70상승 11.118:01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8:01 05/19
  • 금 : 1815.90하락 2.318:01 05/19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
  • [머니S포토] 한국지엠 노동조합 과거 활동 사진보는 '이재명'
  • [머니S포토] 6.1 지선 운동 당일, 귀엣말 나누는 국힘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