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1분기 순이익 9971억원… 지주사 설립 이래 '최대 실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한은행 본점/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 본점/사진=신한은행

신한금융지주가 1분기 당기순이익이 1조원에 육박하면서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신한금융이 20일 발표한 ‘2017년 1분기 실적발표’에 따르면 1분기 당기순이익은 9971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신한지주가 지난 2011년 지주사로 전환한 이후 최대 분기 순이익이며 지난해 같은기간(7714억 원)보다는 29.3%, 전 분기(6121억원)보다는 62.9% 늘어난 수준이다.

신한금융 실적이 대폭 기선된 것은 지난해 가계대출 확대로 대출 자산이 늘어난 상황에서 순이자마진(NIM)이 반등하면서 이자수익이 큰 폭으로 늘었다.

신한금융의 1분기 NIM은 1.53%로 지난해 같은 기간(1.48%)보다 0.05%포인트 높아졌다. 이에 따라 이자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9% 늘어난 1조8700억원을 기록했다.

아울러 자회사인 신한카드의 대손충당금 산출방법이 변경되면서 3600억원이 환급되는 등 1회성 수익도 어닝 서프라이즈에 한몫했다.

신한카드는 지난해까지 전이율 방법으로 대손충당금을 쌓아 다소 보수적으로 충당금을 쌓았으나 올해부터 대손충당금 산출시 내부등급법을 사용하기로 하면서 일부 대손충당금이 이익 계정으로 넘어갔다.

비은행 그룹사의 실적 개선 역시 영향을 미쳤다. 신한카드를 비롯해 금투, 생명, 자산운용, 캐피탈 등 주요 그룹사들의 이익이 늘면서 비은행 부문의 이익 기여도가 48%로 높아졌다.
 
신한카드의 1분기 순이익은 401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0%, 전분기 대비 119% 늘었다. 1분기 취급액은 전년 동기 대비 7.6% 증가해 지급 수수료 증가와 가맹점 수수료 인하에도 지속적인 영업력 제고를 통해 영업이익은 전년동기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충당금 산출 모델 변경에 따른 1회성 대손충당금 환입 요인이 약 3600억원(세후 2800억원) 발생해 당기순이익은 크게 증가했다. 1분기말 신한카드의 1개월 이상 연체율은 1.40%, NPL비율 1.17%를 기록했고 조정 자기자본 비율은 24.5%로 건전성과 자본적정성 모두 양호한 수준을 유지했다.

신한금융투자의 1분기 순이익은 46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1% 증가했다. 시장거래대금 감소로 위탁수수료 수익은 감소했으나 수익증권 등 금융상품 판매 호조와 자기매매 부문 채권운용 수익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이익이 크게 개선됐다.

신한생명의 1분기 순이익은 30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7.6% 감소했으나 전년동기 인식한 법인세수익(이연법인세자산)을 제외하면 경상 이익은 오히려 증가세를 보였다. 보험영업 확대와 위험률차 손익 증가를 통해 수익성 회복을 추진해 세전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7% 증가했다.

신한생명의 1분기 수입보험료는 1조 228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 전분기 대비로는 0.3% 증가했다. 3월말 보험금 지급여력비율(RBC 기준)은 178%로서 전년말 수준을 유지했다

신한캐피탈은 전년동기 발생한 해운업 관련 추가 대손충당금 전입 효과 소멸로 대손비용이 경상수준으로 회복하며 186억원의 분기순이익을 달성했다. 3월말 영업자산은 4조4000억원으로 전년말 대비 2.7% 증가했다.

이밖에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은 26억원(지분율 감안후), 신한저축은행은 20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이자수익 확대와 함께 비은행 계열사의 경상이익 개선, 비용 효율성 제고 및 경상 대손비용 감축 등을 통해 이익의 질적 증대를 이뤘다”며 “역대 최고 분기 순이익을 실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6.21상승 20.9711:07 09/27
  • 코스닥 : 1038.45상승 1.4211:07 09/27
  • 원달러 : 1175.70하락 0.811:07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1:07 09/27
  • 금 : 74.77상승 0.6611:07 09/27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