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S토리] 글로벌 빅파마, 한국서 고전하는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글로벌 최상위 제약사들의 한국 성적표가 신통치 않다.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며 연매출이 국내 전체 제약시장 규모(약 20조원)보다 많은 글로벌 빅파마(Big Pharmaceutical Company, 대형제약사)들이 한국에선 국내 최상위 제약사의 절반 수준에도 못미치는 매출과 2% 대의 저조한 수익률을 기록 중이다. 이들이 한국에서 유독 작아지는 이유가 뭘까.

◆한국화이자 매출, 유한양행 절반 수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연매출 기준 한국 톱10에 꼽히는 글로벌제약사는 ▲한국화이자(6815억원) ▲한국노바티스(4484억원) ▲한국로슈(3675억원) ▲바이엘코리아(3347억원) ▲한국아스트라제네카(3169억원) ▲사노피-아벤티스코리아(3056억원) ▲글락소스미스클라인(3005억원) ▲한국베링거인겔하임(2663억원) ▲박스터(2522억원) ▲한국얀센(2452억원) 등이다.

빅파마 중 국내 매출이 가장 많은 한국화이자의 연매출은 국내 1위 제약사인 유한양행(1조3208억원)의 절반 수준이다. 국내 제약사들과 비교하면 종근당(8320억원)에 이어 7위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수익률 부문은 더 심각하다. 상위 10대 글로벌제약사의 지난해 국내 영업이익은 ▲한국화이자(61억원) ▲한국노바티스(144억원) ▲한국로슈(29억원) ▲바이엘코리아(75억원) ▲한국아스트라제네카(32억원) ▲사노피-아벤티스코리아(284억원) ▲글락소스미스클라인(5억원) ▲한국베링거인겔하임(109억원) ▲박스터(36억원) ▲한국얀센(124억원) 등으로 평균 영업이익률이 2.5%에 불과하다.

이는 국내 10대 제약사 평균 영업이익률(7.6%)의 3분의1 수준이다.

◆수입 판매 의존… 매출원가율 70% 육박

빅파마의 한국 수익률이 낮은 이유는 매출원가율이 높아서다. 국내 매출 톱10 글로벌제약사의 평균 매출원가율은 69.6%로 국내 제약사 평균(60%)보다 10%가량 높다. 매출원가율은 영업활동의 능률성을 평가하는 지표 중 하나로 통상 동일업종에서는 이 비율이 낮은 기업이 수익성이 높은 경우가 많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글로벌제약사는 대부분 국내에서 의약품을 생산하지 않고 해외본사에서 수입해 제품을 팔기 때문에 국내 제약사에 비해 매출원가율이 높을 수밖에 없다”며 “일부 글로벌제약사의 경우에는 본사에 더 큰 이익을 가져다주기 위해 실제 원가보다 높은 가격에 제품을 들여오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결국 국내에 별도 생산시설을 만들지 않고 지금처럼 본사 수익 우선 전략을 고수할 경우 글로벌제약사의 국내 수익률은 앞으로도 2% 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2.91하락 25.7709:26 06/17
  • 코스닥 : 996.58하락 1.9109:26 06/17
  • 원달러 : 1128.80상승 11.609:26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09:26 06/17
  • 금 : 72.78상승 0.9909:26 06/17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