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건보료 정산, 25일 고지서 발부 '5월10일까지 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건강보험공단/사진=뉴스1
국민건강보험공단/사진=뉴스1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정산보험료를 4월분 보험료와 함께 25일 고지한다고 밝혔다. 정산보험료는 5월10일까지 납부해야 한다.

직장인의 지난해 건강보험료를 정산한 결과 올해는 총 1조8293억원을 추가로 징수해야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정산 대상 직장인은 1399만명으로 이중 844만명(60.3%)은 지난해 보수가 올라 본인과 사용자가 각각 13만3000원을 추가로 납부해야 한다.

직장가입자 건강보험료는 당월 보수월액에 보험료율을 곱해 산출한다. 보험료율은 6.12%이며 근로자와 사용자가 3.06%씩 나눠낸다.

정부는 2015년 보수(1∼3월은 2014년 보수)를 기준으로 2016년에 건강보험료를 부과했으며 이달에 2016년에 발생한 보수 변동(호봉승급, 성과급 등)을 확인해 사후 정산을 했다.

정산 대상 가운데 278만명(19.9%)은 보수가 줄어 본인과 사용자가 각각 7만6000원을 돌려받는다. 보수에 변동이 없었던 277만명(19.8%)은 보험료 정산이 필요없다.

예를 들어 임금과 성과급 인상으로 2016년 연봉이 전년(5000만원)보다 400만원 증가한 A씨의 경우 12만2520원을 더 납부해야 한다. 지난해(4500만원)보다 연봉이 900만원 줄어든 B씨는 27만5400원을 환급받을 수 있다.

소속된 직장이 보수변경 내용을 실시간으로 당국에 신고한 C씨는 건보료 재정산을 하지 않아도 된다. 전체 직장가입자는 작년 말 기준으로 1634만명이며 이중 235만명은 해외거주 등의 이유로 정산 요인이 발생하지 않았다.

만약 내야 하는 정산보험료가 4월 보험료보다 많으면 10회까지 나눠 낼 수 있다. 환급받는 경우는 4월분 보험료에서 환급분을 뺀 금액만 납부하면 된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3283.47상승 3.0909:57 08/05
  • 코스닥 : 1056.92상승 8.9909:57 08/05
  • 원달러 : 1145.60상승 209:57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09:57 08/05
  • 금 : 71.37하락 0.5109:57 08/05
  • [머니S포토] 최재형 '부인 이소연씨와 현충원 참배'
  • [머니S포토]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부총리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 정책공모전 '나는 국대다 시즌2' 본선 심사
  • [머니S포토] 최재형 '부인 이소연씨와 현충원 참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