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호, 독일 재무장관 만나 "보호무역주의 확산 대응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일호, 22일 유일호 부총리가 미국 워싱턴 IMF 본부에서 볼프강 쇼이블레 독일 재무장관과 면담을 하고 있다./사진=기획재정부
유일호, 22일 유일호 부총리가 미국 워싱턴 IMF 본부에서 볼프강 쇼이블레 독일 재무장관과 면담을 하고 있다./사진=기획재정부

한국과 독일이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확산 움직임에 대응해 손을 맞잡았다.

22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현지시간) 올해 G20 재무장관회의 의장을 맡고 있는 볼프강 쇼이블레 독일 재무장관과 만나 최근 보호무역주의 확산에 대응해 글로벌 교역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유 부총리와 쇼이블레 재무장관은 지정학적 리스크, 세계경제 전망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세계경제 성장을 위해 글로벌 무역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현재 한국과 독일은 미국의 환율보고서에 등장하는 6개의 대미 무역수지 흑자 국가 중 하나로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강화 움직임에 혼선을 겪고 있다.

쇼이블레 재무장관은 "제조업 기반 국가는 무역 흑자, 서비스 기반 국가는 무역 적자인 경향이 있다"며 "독일의 무역 흑자는 공정한 경쟁의 결과"라고 강조했다. 또 양국은 회담에서 경제현안 및 전망,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협력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쇼이블레 재무장관은 독일도 저출산·고령화 문제가 심각함에 공감하고 한국의 정책적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 이어 오는 5월 제주도에서 열리는 AIIB 연차총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협력 등을 통해 경제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유 부총리는 쵸이질수렌 몽골 재무장관과도 면담을 갖고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을 비롯한 양자 차원의 경제금융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양국은 조속한 EDCF 기본약정 갱신과 신규 후보사업 발굴 등 EDCF 협력사업을 원활히 추진하기 위해 긴밀히 협의하고 AIIB 연차총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