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4차 산업혁명 대응전략 공개… “국민이 체감할 성과 도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래프=국토부
/그래프=국토부

국토교통부가 4차 산업혁명 대응전략을 23일 공개했다. 국토부는 지난 1월부터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해 4차 산업혁명 대응전략을 검토한 뒤 지난 5일 발전포럼을 발족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 국토부의 역할에 대해 논의해왔다.

그 결과물이 지난 21일 국토부가 주최한 ‘4차 산업혁명 대응전략’을 위한 제6회 4차 산업혁명 발전포럼에서 발표됐다. 이날 포럼에서는 4차 산업혁명이 국토교통분야에 미치는 영향으로 사물인터넷(IoT)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시티시장 성장, 사회기반시설(SOC)에 IoT·AI(인공지능) 적용, 공간정보 및 빅데이터 중요성 증가 등이 거론됐다.

우선 국토부는 ‘스마트 국토’ 조성을 위해 국토교통분야 신기술개발과 사업화를 동시에 진행할 수 있는 리빙랩 개념의 신산업 토털 테스트 베드를 구축해 산학연-지자체 협력, 과감한 규제 완화, R&D 투자 등을 통해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교통서비스·산업 혁신’을 위해 AI·빅데이터 분석 기술 등을 활용해 혼잡구간 원인 분석, 대중교통 증편, 실시간 교통량 조절, 도심 주차문제 해결 등 교통서비스를 수요자 맞춤형으로 개선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공공인프라 안전·효율 제고’를 위해 ICT, IoT를 활용해 건설 현장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조사·측량·설계·시공·유지관리 등 건설사업 전주기에 걸쳐 생산성·경쟁력 향상을 도모한다.

혁신기반 조성을 위해 공공데이터를 수요자 맞춤형으로 개방하는 등 민간 활용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드론, 공간정보 등 수요가 예상되는 분야는 선제적으로 규제를 혁신하고 네거티브 규제로의 전환을 모색하며 전문인력 양성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김경환 국토부 제1차관은 “포럼을 통해 각계의 전문가들과 4차 산업혁명시대 국토교통부의 역할을 다양한 관점에서 조망해보고 추진방향을 정제할 수 있었다”며 “4차 산업혁명 자체가 확정된 개념은 아닌 만큼 기술적·사회적 여건 변화를 반영해 수요지향적인 전략과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가 도출되도록 지속적으로 민간과 함께 고민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3240.79하락 27.1423:59 06/21
  • 코스닥 : 1010.99하락 4.8923:59 06/21
  • 원달러 : 1134.70상승 2.423:59 06/21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23:59 06/21
  • 금 : 71.79상승 0.8123:59 06/21
  • [머니S포토] 코로나19 손실보상법 논의 시작한 당정청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발언
  • [머니S포토] 코로나19 손실보상법 논의 시작한 당정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