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CK] “오리온, 중국법인 실적 불확실성 확대”… 투자의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 DB
/사진=머니투데이 DB
IBK투자증권은 26일 오리온에 대해 올해 중국법인의 실적 불확실성이 확대될 것이라며 투자의견을 ‘중립’으로 내렸다.

김태현 IBK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이날 보고서에서 “오리온의 1분기 연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6.9% 감소한 5490억원, 영업이익은 25.6% 줄어든 884억원으로 전망된다”며 “국내 제과 판매 회복세에도 불구하고 중국법인의 실적 부진으로 컨센서스(매출액 6170억원, 영업이익 1001억원)를 하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 애널리스트는 “중국법인의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7.6% 감소한 2739억원, 영업이익은 32.0% 줄어든 463억원으로 예상된다”며 “부진한 실적 전망은 이른 춘절 판매 실적이 작년 4분기 기반영됨에 따른 역기저 영향, 위안화 약세, 3월부터 사드 여파에 따른 판매량 감소에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작년 2분기 중국법인 실적 베이스가 낮지만 수요 감소에 따른 감산 등을 고려하면 올해 2분기 실적 개선 기대감은 제한적”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현재 중국 소매채널 프로모션 매대가 리글리, 몬델리즈 등 경쟁사 제품들로 채워지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추후 사드 여파가 진정되더라도 매대 점유율 회복에는 시간과 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짚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8
  • 금 : 72.35하락 0.43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