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0만원짜리 골프채' 퇴직선물로 김영란법 적발… 의대 교수 18명 입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뉴시스
/자료사진=뉴시스

고가의 골프채를 주고받은 전현직 의대 교수 18명이 김영란법 위반으로 적발됐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지난 연말 고급 골프채 세트를 주고받은 혐의(부정청탁 및 금품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로 전·현직 의대 교수 18명을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어제(25일) 밝혔다.

서울대병원·분당서울대병원·보라매병원 등 소속인 교수 17명은 지난해 12월쯤 개인당 50만원씩을 내 두 차례에 걸쳐 730만원 상당의 골프채를 올해 2월 퇴직한 전 서울대병원 교수 A씨에게 선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퇴직선물로 골프채를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청탁금지법, 이른바 김영란법에 따르면 퇴직한 공직자가 관계기관에서 계속 근무하지 않는다면 고액의 선물을 주고받아도 직무 관련성이 인정되지 않아 처벌을 면할 수 있다. 하지만 A씨가 현직에 있던 지난해 12월 선물을 받은 점이 문제가 됐다.

이같은 사실을 제보받은 권익위는 지난 2월17일 경찰에 수사의뢰를 요청, 수사에 나선 경찰이 위반 사실을 확인하고 이들을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등은 관례였다며 하소연하다 이내 혐의를 인정했다. 기소의견으로 중앙지검에 송치했다"고 설명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3226.73하락 27.6914:50 07/26
  • 코스닥 : 1045.96하락 9.5414:50 07/26
  • 원달러 : 1154.10상승 3.314:50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4:50 07/26
  • 금 : 72.25상승 0.8214:50 07/26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 [머니S포토] 국회 국방위, 청해부대 집단감염 긴급현안질의
  • [머니S포토] 송영길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 벌어지는 것 매우 유감스러"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