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3월 미분양주택 감소…건설 실적 급증은 불안 요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전남지역 미분양주택이 2개월, 11개월 연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인허가, 착공, 분양이 전년대비 크게 늘어난 광주 지역은 향후 주택시장 침체가 이어질 경우 미분양이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 

26일 국토교통부의 ‘2017년 3월 말 전국 미분양 주택현황 및 인허가, 착공, 분양 실적’에 따르면 광주 미분양주택은 696가구로 전월 764가구보다 9.8%(68가구) 감소했다. 봄 이사철을 맞아 실수요자 중심으로 매매가 늘어나면서 미분양이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광주 미분양주택은 지난해 12월 554가구에서 올해 1월 818가구로 증가한 후 2개월 연속 감소했다. 악성으로 분류되는 준공 후 미분양주택은 190가구로 전월과 동일했다. 

하지만 같은 달 주택인허가는 2332가구로 전년 2098가구에 비해 11.2% 증가했고, 착공도 2061가구로 전년 140가구에 비해 무려 1372.1% 증가했다. 또 분양(승인)도 3159가구로 전년대비 129.2% 증가했다. 

이에 따라 주택시장의 침체가 질어질 경우 미분양이 급증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전남지역 지난 3월 미분양주택은 1108가구로 전월 1145가구보다 3.3%(37가구)감소했다. 

전남은 지난해 3월 1380가구에서 4월 2017가구로 급증했으나, 5월 1844가구를 시작으로 11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준공후 미분양주택도 432가구로 전월 444가구보다 2.8%(12가구)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49상승 2.5310:40 06/18
  • 코스닥 : 1011.44상승 7.7210:40 06/18
  • 원달러 : 1133.10상승 2.710:40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0:40 06/18
  • 금 : 72.35하락 0.4310:40 06/18
  • [머니S포토] 제20차 일자리위원회, 한자리에 모인 정부·노동·재계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제20차 일자리위원회, 한자리에 모인 정부·노동·재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