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기습 배치, 심상정 "국민 자결권·주권 짓밟은 폭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드 기습 배치. 사진은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사진=임한별 기자
사드 기습 배치. 사진은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사진=임한별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경북 성주 골프장에 사드를 기습 배치한 것에 대해 "우리 국민들의 자결권을 원천봉쇄하고 주권을 짓밟은 폭거"라고 비난했다. 심상정 후보는 오늘(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드 배치가 얼마나 진척되든 간에 차기정부에서 사드는 원점에서 재검토돼야 한다. 이에 대해 대선후보들이 명확히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오늘 사드 기습 배치는 우리 국민의 자결권을 원천봉쇄하고 주권을 짓밟은 폭거"라면서 "대선 전 사드배치는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며 국민을 철저히 기만한 국방부에 대해서도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이어 심 후보는 "미국정부도 대단히 잘못됐다"며 "미국이 과연 한국을 동맹국은커녕 주권국가로 여기는지 의심스러울 정도다. 동맹국의 이익과 국민감정은 철저히 무시하면서 굳건한 한미동맹은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심 후보는 또 "무엇보다 미중 전략경쟁의 불숲에 무턱대고 뛰어든 박근혜 정부의 책임이 크다"면서도 "중차대한 외교안보 현안에 대해 얼버무리기와 말 바꾸기로 일관해 온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의 잘못도 결코 가볍지 않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사드 배치는 중대한 외교안보 현안으로 사드가 국익에 부합되는지, 포괄적 영향은 무엇인지에 대한 대통령후보들의 생각이 크게 엇갈린다"며 "국민들 여론도 찬반으로 갈려있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과도체제에 불과한 현 정부도, 동맹국 미국도 이런 중차대한 문제를 결정할 권한은 없다"며 "국민의 판단과 차기 정부의 입장정리를 기다리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앞서 미군의 사드(THAAD, 고도도미사일방어체계)포대와 핵심 부품을 실은 장비들이 경찰의 엄호 속에 경북 성주군 롯데골프장으로 전격 반입됐다. 군 관계자 등에 따르면 사드 핵심 장비인 엑스벤드 레이더와 발사대가 이날 오전 4시40분부터 오전 7시 두번에 나눠 반입됐으며, 전원공급장치인 발전기 등 사드 운용에 필요한 장비들도 오전 10시를 전후해 모두 이동했다.

이날 성주 롯데골프장에 반입된 장비는 대형 트레일러 등 트럭 20~30여대 분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주민 6명이 사드 장비를 실은 차량의 진입을 막으려다 경찰과 충돌,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일부 주민은 미군 트레일러 등을 향해 물병을 던지는 등 격한 모습을 보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