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두바이 물류회사 이브라콤 인수결정… 중동‧중앙아시아 사업 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 이브라콤 홈페이지 캡처.
/사진= 이브라콤 홈페이지 캡처.

CJ대한통운이 두바이 물류회사를 인수하며 중동과 중앙아시아 사업을 강화하고 유럽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 구축에 나선다.

CJ대한통운은 이브라콤(IBRAKOM FZCO) 인수를 결정했다고 26일 공시했다. CJ대한통운은 오는 6월30일 이 회사의 지분 51.02%를 7729억원에 인수할 예정이다.

CJ대한통운은 이번 인수 목적을“중동‧중앙아시아 프로젝트 일괄 물류의 시장지배력 획기적 확대 및 중동 CL 사업 강화와 유럽시장 진출을 위한 전략적 교두보 구축을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이브라콤은 중동과 구소련지역의 물류를 주요 사업으로 하는 종합물류기업이다. 유류운송과 프로젝트 카고 등에 강점을 지니고 있으며 20만 제곱미터 규모의 물류센터를 보유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5:32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5:32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5:32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5:32 06/18
  • 금 : 72.35하락 0.4315:32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