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기아차, 인도서 해법 찾는다… 현지 첫 공장 설립 투자계약 체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양재동 현대·기아차 사옥. /사진=뉴시스DB
서울 양재동 현대·기아차 사옥. /사진=뉴시스DB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갈등 여파로 중국 시장에서 직격탄을 맞은 기아자동차가 인도에 공장을 짓고 해법 찾기에 나선다.

기아차는 27일(현지시간) 인도 안드라프라데시주(州) 아난타푸르 지역에 공장 건설을 최종 확정했다고 공시했다.

기아차에 따르면 회사는 기아차는 약 11억 달러를 투자해 216만㎡(65.5만평)의 부지에 연산 30만대 규모의 완성차 생산공장을 건설한다. 올해 하반기 착공해 2019년 하반기 완공 예정이며, 생산 차종은 현지 전략형 소형 승용 및 SUV 등이 검토되고 있다.

기아차의 인도공장 투자 결정은 인도 경제 및 자동차시장의 지속적인 성장 전망뿐만 아니라 글로벌 저금리 기조에 따른 유리한 투자 환경 등을 적기에 활용하겠다는 전략이다. 그간 60%의 높은 수입 완성차 관세율 때문에 인도시장에 진출하지 못했던 기아차는 공장 건설을 계기로 차세대 성장시장으로 주목 받고 있는 인도 자동차시장을 개척하고, 철저한 현지화 전략을 기반으로 미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인도 자동차시장은 지난해 기준 생산 417만대, 판매 337만대로 세계 5위의 자동차 신흥 대국이다. 최근 브렉시트, 보호무역주의 확대 등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에도 지난해 중국, 미국, 일본 등 주요국들 중 전년대비 가장 높은 7% 이상의 성장률을 보였다.
특히 세계 최대 자동차시장인 중국에 버금가는 13억 인구에, 자동차 보급률은 1000명당 32대에 불과해 성장 잠재력이 매우 크다. 폭스바겐, 혼다, 르노-닛산, 토요타, 포드, GM 등 글로벌 주요 업체 대부분은 인도 현지에 생산거점을 확보하고 최근 투자를 확대하는 등 현지시장 공략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기아차 인도공장 입지로 선정된 안드라프라데시주 아난타푸르 지역은 현대차의 인도 첸나이공장에서 북서쪽으로 약 390Km 떨어져 있어 현대차와의 시너지도 기대할 수 있다. 기아차는 지난 20여년간 현대차가 축적해온 시장 경험과 노하우뿐만 아니라 부품 공급망 및 물류 시스템 등도 최대한 활용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1996년 인도시장에 진출해 65만대 규모의 생산거점을 확보하고 있으며, 인도 내수판매 2위로 시장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인도공장이 완공되면 기아차는 국내 159만대, 해외 226만대 등 총 385만대의 글로벌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이로써 기존 약 55% 수준이던 해외생산 비중이 약 58% 이상으로 높아진다.

기아차 관계자는 “인도공장 설립으로 환율 변동성, 지정학적 리스크 등 글로벌 환경 변화에 더욱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23:59 01/20
  • 금 : 56.24상승 1.05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